'안철수 포스터 논란' 김진애 "프랑켄슈타인도 아니고"
'안철수 포스터 논란' 김진애 "프랑켄슈타인도 아니고"
  • 박혜민
  • 승인 2017.04.18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진애 전 의원 트위터

[문화뉴스 MHN 박혜민 기자] 김진애 전 민주통합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포스터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김진애 전 의원은 17일 오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안철수 포스터 사진합성 분석해보니, 몸통과 얼굴을 합성했고, 얼굴도 좌우 반전 시켰다는 군요. 어쩐지 어색하더만"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은 "아무리 합성시대라지만 프랑켄슈타인도 아니고, 그 참 색다른 화장술입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마치 무소속 후보 같다"면서 "대통령 직이 한 개인이 수행할 수 있는 자리냐"고 일침했다.

한편, 해당 포스터는 광고천재로 불리는 이제석 광고연구소 대표의 작품으로 알려졌으며 이제석 대표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당명을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grin17@mhns.co.kr

    박혜민 | grin17@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