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브 레이저, 1회 시술로 이쁜이수술 부담 덜어줄 수 있어
  • 이우람
  • 승인 2017.04.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출산 후 남편과의 부부관계가 예전과 같지 않은 여성이라면, 한번쯤 고민해 보는 것이 이쁜이수술(질축소성형)이다. 하지만, 민감한 부분이라 외과적 수술을 받는 것이 시간과 비용, 통증, 부작용 면에서 부담스럽고, 고민만 하다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이 가운데 통증 없이 단 20분 시술로 이쁜이수술의 90%에 달하는 효과를 볼 수 있는 시술인 비비브 레이저가 주목받고 있다. 여의도 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에 따르면 비비브 레이저는 레이저를 활용한 질 타이트닝 시술 1회로 질 내부의 타이트닝과 볼륨업 측면에서 이쁜이수술 후 90%에 달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1회 시술 1년 이후에도 그 효과가 80% 이상 유지된다.

출산 때 산도와 함께 늘어난 질은 회복기간이 지나도 임신 및 출산 전의 사이즈로 회복되기 어렵다. 게다가 노화에 따라 얼굴이나 목에 주름이 늘어나는 것처럼, 질 조직을 지탱하고 있는 콜라겐 섬유의 탄성과 완충 기능 또한 시간에 따라 저하되면서 질이 탄력을 잃고 더 많이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조혜진 원장은 비비브 시술에 대해 “질 입구 주변 내부만 선택적으로 레이저를 집중 시술해 질 내부 탄력과 볼륨업을 시켜주는 시스템”이라고 소개했다. 다른 레이저 기기와의 차별점은 피부 깊은 층까지 강한 고주파 열에너지를 전달하면서도, 특별한 쿨링 시스템으로 질 점막 피부를 보호해 주어 통증이 전혀 없기 때문에 부분마취나 약을 복용할 필요가 없다. 비비브는 한국, 일본을 비롯한 세계 65개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안전한 기기이며, 시술 후에는 질 타이트닝과 볼륨업 효과로 피부 접촉감이 딱 맞게 개선된다. 이에 시술 후 성감 향상 등면에서 만족감을 표시하는 이들이 많다.

조 원장은 “시술 후 특별한 주의사항이 없어 일상생활에 불편이 없으며, 예방적 차원에서 시술 부위가 자연스럽게 재생되는 기간인 시술 후 3~7일 정도만 성관계를 피하면 된다. 임신 중이거나, 항암 및 방사선 시술을 받고 있지 않다면 누구나 시술을 받을 수 있으며, 감염증이 있다면 치료 후 시술을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한 질이완증으로 질탈출증 진단을 받은 분이라면 시술보다는 수술을 받아야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누구나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요즘은 만혼 추세로 미혼인 기간이 길어지다 보니 미혼여성에게서도 비비브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우람 기자 pd@mhns.co.kr / [도움말] 조혜진 (어니스트여성의원 원장) 



 
MHN 포토
이우람 | pd@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