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케치] '아트토이컬쳐 2017' 성황리에 폐막
  • 김민경
  • 승인 2017.05.14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트토이컬쳐 2017'에서 방문객이 아트토이를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 아트토이컬쳐

[문화뉴스 MHN 김민경 기자] 가나아트센터와 아트벤처스가 주최한 제4회 '아트토이컬쳐 2017'이 7일 참가자, 관람객, 관계자의 호평을 받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아트토이 전시회인 아트토이컬쳐는 열띤 관심 속에서 매해 질적, 양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5일간 진행된 전시회에 총 8만여 명이 방문했으며 4년간 누적 방문객은 24만 여명에 달한다. 아트토이 공모전과 아트토이컬쳐 전시회를 통해 신진 작가발굴과 아트토이 시장 저변 확대에 기여했다는 평도 받고 있다.

▲ 아트토이컬쳐2017에서 일본 작가들이 라이브페인팅을 선보이고 있다. ⓒ 아트토이컬쳐

종이, 금속, 폐 가전, 유리, 털실 등 다양한 재료로 탄생한 각양각색의 아트토이는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국내는 물론, 일본, 홍콩, 프랑스 등 180여 팀 작가들의 개성 있는 작품과 라이브 페인팅, 세미나, 어린이 무료체험, 다양한 장르의 공연, 애니메이션 상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더해져 한층 풍성한 전시회를 완성했다.

▲ 아트토이컬쳐2017에서 일본 작가들이 라이브페인팅을 선보이고 있다. ⓒ 아트토이컬쳐

일본작가 데하라 부스에서 판매하는 한정판 피규어를 사기위해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과 일본 유학생들이 개막 3시간 전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기도 하고, 인기 작가 부스는 연일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으며 판매하는 제품은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아트벤처스 문효은 대표는 "아트토이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어 보람을 느끼고 앞으로도 아트토이 작가들에 대한 지원과 후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나라 대표 아트토이 전시회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아트토이컬쳐를 올 하반기에는 중국에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아트토이컬쳐 2017 전경 ⓒ 아트토이컬쳐

avin@mhns.co.kr







 
MHN 포토
김민경 | avin@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