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씨스타", 씨스타 효린·보라·소유·다솜 7년 활동 끝인사 손편지로 전해 [전문]
"굿바이 씨스타", 씨스타 효린·보라·소유·다솜 7년 활동 끝인사 손편지로 전해 [전문]
  • 석재현
  • 승인 2017.05.23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겟잇케이

[문화뉴스 MHN 석재현 기자] 한반도를 뜨겁게 달궜던 4인조 걸그룹 씨스타(효린, 보라, 소유, 다솜)가 오는 31일을 끝으로 각자의 길을 걷는다.

23일 씨스타는 6월 초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되는 동시에 팀을 해체하기로 결정했다. 블랙아이드필승이 작곡한 31일 발매하는 싱글이 마지막 앨범이 될 전망.

멤버들은 오랜 시간 회사와 상의했으나, 결국 각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으로 정했으며, 재계약 논의는 현재 진행형이다.

한편, 씨스타는 팬카페에 손편지를 남기며 해체사실을 기정사실화 했다. 팬들을 향해 "미안하고 고맙다"며 그동안의 추억들을 간직하겠다는 메시지를 각자 담았다.

보라는 "씨스타 활동을 하면서 더 잘해주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크다. 팬들 보며 힘을 냈다. 앞으로 이런 모습 잃지 않고 계속 힘내겠다"고 말했다. 또 "멤버들은 서로를 위해 각자의 길을 응원하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윤보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소유는 "벌써 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옆에 있어주는 우리 멤버들과 팬들이 있어 더 행복했고 덜 힘들었다. 앞으로 어떤 무대에 서게 되더라도 멤버들과 팬들에 대한 마음 잊지 않겠다. 좋은 음악 들려주겠다"고 밝혔다.

효린은 "멤버들은 제2의 인생을 위해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멤버들과 나눈 추억 영원히 남아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막내 다솜 또한 "앞으로의 활동으로 받은 사랑 보답해 나가겠다.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남겼다.

2010년 6월, 'Push Push'로 혜성처럼 등장한 씨스타는 'Give It To Me', '나 혼자', 'Touch My Body', 'Shake It', 'I like That'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이어서 씨스타 각 멤버들의 손편지 전문이다.

▲ ⓒ 씨스타 다솜 자필

syrano@mhns.co.kr

 

    석재현 | syrano@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