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시기 계획임신 위해 결혼 전 웨딩검진 필수
  • 이우람
  • 승인 2017.05.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 장미꽃이 만발해 결혼식을 올리기에 아름다운 계절이다. 혼인연령이 늦어지면서 고령임신과 난임 문제가 커진 요즘은 웨딩검진도 결혼식 전 필수코스이지만, 정작 당사자인 예비신부들은 산부인과 검진을 미루기 쉽다. 직장 때문에 바쁘기도 하지만, 안 다니던 산부인과를 가 봐야 한다는 것에 마음이 불편해 망설이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요즘 20대 예비신부를 보기 힘들 만큼, 30대 결혼이 대세다. 특히 35세부터는 고령임신에 따른 별도의 관리가 필요한 만큼, 원하는 시기에 계획임신으로 건강한 아기를 갖고 싶다면 몸 상태를 반드시 미리 체크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에 따르면 웨딩검진 상담을 통해 과거 병력, 생리양상, 가족력 및 과거 산부인과 진료여부 등을 확인한 후 ‘여성암 검진’, ‘유방, 갑상선검진’, ‘일반 건강검진’ 등 중에서 예비신부에게 필요한 항목만 골라 맞춤형 검진을 받을 수 있다. 복부 초음파로 자궁 검사도 가능하고, 이 경우에는 성병종합검사나 자궁경부암 검사는 생략하고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등 필요한 항목만 선택하면 된다. 

경우에 따라서 생리예정일보다 10일 이상 늦어진다면 3~15분 사이에 정확한 임신결과를 알 수 있는 임신테스트를, 본인이 느끼는 냉 양상에 이상이 있는 경우 냉검사와 균검사 및 자궁경부암 검사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결혼식 후 아기를 빨리 가질 계획이라면 산전 프로그램도 추천할 만하다.  가족력, 질염과 성병, 약물, 비만, 당뇨, 갑상선 질환 등 임신에 문제가 되거나 임신 후 태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에 대해 미리 파악해 대비할 수 있고, 임신 전 충분한 시간을 두고 미리 접종해야 할 백신 접종도 포함된다.  

한편, 조혜진 어니스트여성의원 원장은 시카고대, 제일병원 마더리스크센터, 자연출산으로 유명한 메디플라워 등을 거쳤으며,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학술이사, 하이닥 네이버지식인 상담 전문의, 비비브(VIVEVE) 아시아 키닥터로도 활동하고 있다. 

조혜진 원장은 "계획임신을 하게 되면 태아의 신경관 결손으로 인한 기형을 예방해 주는 엽산제는 보충하고, 태아에 위협이 되는 요소 등을 최대한 피할 수 있어 건강하고 똑똑한 아기를 갖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여의도 어니스트 여성의원에서는 예비신부가 원할 경우 웨딩검진에 주근깨, 기미 등의 미백치료와 피부 흉터 및 홍조 치료 등 필요한 피부 시술을 웨딩 패키지로 선택할 수 있어 결혼 준비로 바쁜 신부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이우람 기자 pd@mhns.co.kr




 
MHN 포토
이우람 | pd@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