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김사랑, "몇 년째 혼자···이상형? 외모 중요하지 않아"
  • 홍신익
  • 승인 2017.06.24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나혼자산다'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홍신익 기자]'나혼자산다' 배우 김사랑이 이상형을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김사랑이 무지개 라이브 코너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가 "마지막 연애는 언제 했느냐"고 묻자, 김사랑은 "좀 오래 됐다. 몇 년째 혼자다"라고 대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김사랑은 "가치관이 비슷하고 느낌이 좋은 사람이 이상형"이라며 "옷 같은 건 못 입어도 되고 키도 중요하지 않다. 외모는 가꿔주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현무가 "털 많은 사람은 어떠냐"고 묻자, 김사랑은 "제모해주면 된다, 마음이 따뜻하면 좋겠다"고 답하며, "키는 중요하지 않다 그 사람의 매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전현무는 어떻냐"며 분위기를 몰고갔다. 이에 김사랑이 "실제로 만나봐야 안다"고 답하자, 전현무는 "이번주 주말 비워놓으면 되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tlslr2@mhns.co.kr




 
MHN 포토
홍신익 | tlslr2@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