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초등학생·청소년 대상 여름방학 프로그램 운영
  • 김민경
  • 승인 2017.07.05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물관 게릴라 데이트-박물관 속 숨겨진 보물찾기 ⓒ 국립민속박물관

[문화뉴스 MHN 김민경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이 초등학생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박물관에서 시원하게 여름방학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여름방학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24일부터 8월 19일까지 박물관 곳곳에서 진행되는 여름방학 프로그램은 '방학에 만나는 큐레이터 세상', '부채로 여름사냥', '박물관 게릴라 데이트'(이상 청소년), '우리 가족 이야기', '나의 재활용품 사용설명서', '팔덕선 : 착한 부채 이야기', '빛으로 피어난 모란도'(이상 초등학생), '즐거운 전래놀이'(초등학생 포함 가족) 등 8종으로 구성된다. 

'방학에 만나는 큐레이터 세상'은 큐레이터의 직무를 직접 체험하며 진로를 탐색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유물을 직접 정리하고 유물자료명세서를 작성해보거나 블록키트를 이용하여 전시를 직접 구성해 볼 수 있다. '박물관 게릴라 데이트'는 전시실과 전시품에서 단서를 얻어 활동지 속 미션을 해결하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은 다양한 시각으로 박물관 전시를 체험한다. '부채로 여름사냥'은 상설전시실 2관 여름나기 전시를 감상하고 옛 선조들의 여름나기 비법을 전통한지부채 만들기를 통해 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우리 가족 이야기'는 최근 개편된 상설전시실 3관 '성산이씨 응와 이원조 가족이야기'와 연계하여 새롭게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전시를 보고 우리 가족 이야기를 초등학생의 시각에서 정리해 볼 수 있다. '나의 재활용품 사용설명서'는 19일에 시작하는 특별전시 '쓰레기×사용설명서'와 연계하여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쓰레기 문제에 대하여 고민해보고 나만의 재활용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팔덕선 : 착한 부채 이야기'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여름 소품인 부채의 기능해 대해 배워볼 수 있으며 '빛으로 피어난 모란도'에서는 과학의 원리를 이용하여 LED 전자회로로 환하게 빛나는 모란도를 완성할 수 있다. 토요일에는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즐거운 전래놀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청소년 여름방학 프로그램은 7월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진행되며, 초등학생 여름방학 프로그램은 7월 25일(화)부터 8월 19일(토)까지 4주 동안 진행된다. 접수는 인터넷과 현장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국립민속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여름방학동안에도 학기 중에 운영되었던 장애어린이들과 장기입원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들은 계속 될 예정이다. 

▲ 즐거운 전래놀이 ⓒ 국립민속박물관

avin@mhns.co.kr


관련기사


 
MHN 포토
김민경 | avin@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