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지유, "올해 세 번 나오는 게 목표였다"
드림캐쳐 지유, "올해 세 번 나오는 게 목표였다"
  • 박소연
  • 승인 2017.07.2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림캐쳐 지유 ⓒ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일곱 악몽, 그 판타지 스토리의 시작', 드림캐쳐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드림캐쳐의 첫 번째 미니앨범 'Prequel' 발매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오늘 (27일) 오후 2시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미니앨범 발매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드림캐쳐는 지유, 수아, 시연, 한동, 유현, 다미, 가현으로 이루어진 7인조 걸그룹으로 '해피페이스엔터테이먼트'의 새로운 기대주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리더 지유는 "올해 3번 나오는 게 목표였다. 기자 여러분, 딩동 삼촌, 팬 분들 만나뵙게 돼서 좋다"고 전했다. 

드림캐쳐는 본 앨범을 발매하기 전부터 프로모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진다. 기존 싱글에서 시도했던 상반된 콘셉트의 티저 이미지를 이어가면서도 'Prequal'에 담긴 판타지 스토리를 각 이미지 속 오브제에 녹여내며 관심을 이끌었다.

특히 티저의 경우 소녀에서 악몽이 된 콘셉트에 맞춰, 기존에 공개된 콘텐츠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자정과 어둠이 내려앉는 일몰 시간을 공개 시점으로 잠았다. 아울러 콘셉트와 타이틀곡을 유추할 수 있는 미스터리 코드로 팬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기도 했다.

한편 드림캐쳐의 첫 번째 미니앨범 'Prequal'은 27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soyeon0213@mhns.co.kr

    박소연 | soyeon0213@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