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하게 재발 잦은 질염, 소음순 교정수술로 치료와 예방 가능해
지긋지긋하게 재발 잦은 질염, 소음순 교정수술로 치료와 예방 가능해
  • 이우람
  • 승인 2017.08.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 덥고 습한 여름철은 곰팡이균이 일으키는 칸디다 외음질염이 여성들을 괴롭히는 시기이다. 악취를 동반한 흰색 질 분비물과 가렵고 따가운 통증 등으로 불편이 심해지는데, 산부인과나 여성의원 진료 후 항진균제 처방을 받으면 2~3일 내에 증상이 나아진다. 이 때는 증상이 나아지더라도 내성이 생기지 않도록 처방받은 약은 기한 내에 모두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런데, 문제는 재발이 잦은 질염이다. 치료 후 좋아졌다가 얼마 안 가 다시 질염이 생기거나 날씨가 선선해져도 가려움이 좋아질 기미가 없다면 질염의 원인이 더운 날씨 탓이 아니라 구조적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 비대한 소음순의 주름 사이에 남아있는 이물질이 반복적인 질염 재발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여성 전용 세정제로 지나치게 자주 씻는 것도 좋지 않다. 약산성 상태로 세균감염을 막아주는 보호장벽이 깨어지면서, 오히려 세균감염에 더 취약해 질 수도 있다고 한다. 



여의도역 어니스트 여성의원 조혜진 원장은 "소음순 비대 교정을 일종의 미용성형으로 생각하시는 분도 있지만, 우리 병원의 경우는 소음순 교정수술의 대부분이 질염의 치료와 예방 목적"이라고 말했다. 조혜진 원장은 소음순 비대로 인한 질염 재발뿐 아니라, 비대한 소음순 자체에서 오는 불편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레깅스나 청바지 등 몸에 꼭 맞는 하의를 입을 때 속옷에 지속적으로 마찰되면서 소음순이 붓고 묵직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도 많고, 생리기간에는 패드에 쏠리면서 불편함이 더 커지기도 한다. 통증을 느끼거나 헬스 사우나 등의 시설이용이 꺼려진다고 호소하는 분들도 많다고 한다. 

치료 목적의 소음순 교정이라도 여성에게 중요한 것은 '흉터도 남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어니스트 여성의원은 산부인과 여의사인 조혜진 원장이 직접 수술하는 만큼, 여성들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있어 수술 후 만족도가 큰 편이다. 조혜진 원장은 '수술한 티가 안 났으면 좋겠고, 수술 후에도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여성들의 마음을 잘 알기 때문에, 레이저를 병행해 수술한 티가 나지 않도록 흉터 없이 정교한 시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질염이 자주 재발하는 여성에게 옷이 얇아지고 땀까지 나는 여름은 '나만 못 느끼는 나쁜 냄새가 나면 어쩌나' 란 두려움 때문에 자신감과 대인관계에 악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여름 한 철이니까 참고 견딜 것이 아니라, 보다 근본적인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닌지 진료를 한 번 받아보자. 부끄러워 망설여지는 여성이라면 여의사 산부인과전문의와 상담할 때 보다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문화뉴스 이우람 기자 pd@mhns.co.kr / [도움말] 조혜진 (어니스트 여성의원 원장)


 
이우람 | pd@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