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쇼미6' 다이나믹 듀오, '4위나믹 듀오' 오명을 씻어낸 한 판
  • 석재현
  • 승인 2017.08.19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엠넷 '쇼미더머니6'

[문화뉴스 MHN 석재현 기자] '쇼미더머니6' 본선무대에서 다이나믹 듀오의 프로듀싱은 나날이 빛을 보고 있다.

18일 엠넷에서 방영된 '쇼미더머니6(이하 '쇼미6')'에서 지난 회에 이어 본선 무대 방영이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다이나믹 듀오 팀의 맹활약이었다.

지난 음원미션에서 공개했던 'n분의 1'은 음원발표와 함께 각종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고, 현재까지도 '쇼미6' 음원 중에서 유일하게 음원차트 상위권을 고수하고 있을 정도.

본선 무대에서도 다이나믹 듀오의 프로듀싱은 빛났다. 다이나믹 듀오는 지코&딘 팀과 본선무대 경쟁을 펼쳤고, 1대1, 그리고 2대2 팀 미션에서 모두 승리하면서 팀원 3명(넉살, 한해, 조우찬)이 다음 본선무대에 진출하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지난 프로듀서 무대에서 투표 꼴지를 기록했던 수모를 완벽하게 씻어냈다.

한해는 다이나믹 듀오와 합동공연 '로비로모여'를 통해 킬라그램을 거의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상금으로 승리하였고, 넉살&조우찬 팀 또한 '부르는 게 값이야' 무대를 선보이며 행주&영비 팀을 두 배 이상의 상금으로 이겼다. 다이나믹 듀오 팀과 맞붙어 완패한 지코&딘 팀은 행주를 남겨두고 영비와 킬라그램을 떠나보내야만 했다.

한편, '쇼미더머니6'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syrano@mhns.co.kr 

 




 
MHN 포토
석재현 | syrano@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