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포스터, 11.9] 우리에게 익숙한 단어…연극 '오백에 삼십'
  • 문화뉴스 양미르
  • 승인 2015.11.09 08: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가 있는 날·예술이 있는 삶을 빛냅니다…문화뉴스] 제목만 보면 월세 계약을 보는 느낌이 듭니다.

'500-30'은 우리에게 익숙한 단어입니다. 지방에서 올라와 처음 서울 생활을 시작하는 대학생이거나 부푼 꿈을 안고 독립해 첫발을 내딛는 사회인들에게 어딘가 익숙하고 설레는 단어입니다. '오백에 삼십'은 서울 한 동네에 보증금 500만 원에 월세 30만 원짜리 '돼지빌라'라는 7평 원룸에 사는 젊은이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과연 이들은 무사히 앞날을 살아갈 수 있을까요?

문화뉴스 양미르 기자 mir@mhns.co.kr

주요기사

관련기사


 
MHN 포토
문화뉴스 양미르 | mir@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석형 2017-04-07 20:35:00
일어라 잘 몰랐는데 내가 먹었던게 이거였구나 ㅋㅋ 효과 좋음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