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X배두나, 베일을 벗고 드디어 첫 방송
  • 정보미 기자
  • 승인 2018.10.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회부터 이혼 선언, 차태현X배두나 이색 부부 케미에 기대감 상승
ⓒ KBS 2TV '최고의 이혼'

[문화뉴스]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이 첫 방영된다. 믿고 보는 배우 차태현과 배두나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던 '최고의 이혼'이 과연 어떤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관심을 끈다.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다. 첫 회부터 이혼 선언이 예고되면서 제목처럼 '최고의 이혼'을 만들어갈 주인공들의 이야기에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극 중 차태현(조석무 역)과 배두나(강휘루 역)는 하나부터 열까지 맞지 않는 부부로 등장한다. 꼼꼼하고 깔끔한 성격의 남편 조석무와 털털하고 덤벙거리는 성격의 아내 강휘루는 서로 맞지 않는 성격 탓에, 크고 작은 일로 사사건건 부딪치게 된다. 이러한 두 사람은 결정적 사건을 계기로 각자 이혼을 결심하게 된다고. 

이런 가운데 8일 '최고의 이혼' 제작진은 첫 방송을 앞두고, 극 중 조석무와 강휘루의 사랑과 긴장의 순간들을 공개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 장면부터 시작해, 티격태격 데이트 장면, 긴장감이 맴도는 장면까지. 부부의 3년 인연이 담긴 모습들을 통해 이들이 왜 이혼을 결심하게 되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여기에 차태현과 배두나의 부부 호흡 역시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은 물론, 상대 배우와의 환상 케미를 만들어내는 두 배우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낼지, 이혼 선언부터 시작하는 드라마 '최고의 이혼'과 두 사람의 이색 부부 케미에 기대가 높아진다. 



 
MHN 포토
정보미 기자 | press@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