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이성욱과 다시 관계 벌어지나?
'여우각시별' 이제훈, 이성욱과 다시 관계 벌어지나?
  • 문수영 기자
  • 승인 2018.11.0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호 관계에서 적대 관계로 변화 암시하는 스틸컷 공개
ⓒ 삼화네트웍스

[문화뉴스 MHN 문수영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 이제훈이 이성욱에게 '고강도 압박 수사'를 당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이제훈은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제작 삼화네트웍스&김종학프로덕션)에서 오른팔에 웨어러블 보행보조물을 착용한 채 비밀스럽게 살아가는 이수연 역을 맡았다. 연이은 웨어러블 오작동으로 인해 몸에 치명적인 내상을 입은 이수연은 한여름(채수빈)에게 '본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웨어러블을 벗은 채 휠체어를 타고 세상 밖으로 나왔다. 하지만 떨어진 휴대폰을 줍던 중 바닥에서 구르는 무력한 모습을 보여주며 안타까움을 안겼다.

특히 이수연은 '괴력 발휘'의 원동력인 웨어러블과 관련, 자신을 조사하던 보안팀장 최무자(이성욱)를 찾아가 웨어러블의 상태에 대해 전하며 "한 달의 시간을 달라"고 부탁해 최무자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들었다. 그러나 지난 5일 방송에서 온갖 자성 물질들이 이수연의 팔에 달라붙는 '충격 상황'으로 인해, 최무자의 긴급 호출을 받게 되면서, 웨어러블에 대한 재조사를 예고했다.

ⓒ 삼화네트웍스

이와 관련 이제훈이 보안팀장 이성욱에게 또 다시 강도 높은 추궁을 받는 '정면 응시 기 싸움'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경찰서 안에서 대면하게 된 두 사람이 한 치도 밀리지 않는 '핑퐁 대화'를 주고받다, 서로를 빤히 마주보며 포스를 폭발시키는 장면이다. 이수연은 최무자를 '쎄한 눈빛'으로 대하고, 최무자는 무언가를 알고 있다는 듯 '매의 눈'을 드리우는, 심상찮은 상황이 조성됐다.

주요기사

무엇보다 극 초반 '웨어러블 비밀'과 관련해 적대 관계에서 동지로 거듭나는 듯 했던 두 사람이 또다시 '관계 악화' 조짐을 보이게 되었다는 점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이 경찰서에서 서로를 만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그리고 살벌한 만남의 전말은 무엇인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 삼화네트웍스

이 장면에서 이제훈은 이성욱과 대면한 뒤, 분노로 가득 찬 눈빛을 곧 '무표정'으로 바꾸어내는 절정의 감정 컨트롤을 순식간에 표현해내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연이어 이성욱은 먼발치에서 이제훈을 지켜보다, 무심한 듯 다가와 특유의 미소와 함께 날카로운 '훅'을 날리는 탁월한 타이밍의 연기로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서로를 오랫동안 차갑게 바라보던 두 사람은 "컷" 소리가 나자 웃음을 터트리며, 카메라에 연달아 '손하트'를 날리는 등 돈독한 선후배 관계를 드러냈다.

제작진 측은 "다음 주 방송에서는 이수연을 중심으로 한 예측불허 사건이 펼쳐지며, 극에 쫄깃한 매력을 더할 것"이라며 "시청자들의 허를 찌를 전개를 흥미롭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여우각시별'은 월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MHN 포토
문수영 기자 | press@mhns.co.kr

문화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