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TV] 세종문화회관, '2019년엔 관객 접근성 개선하고 미술 생태계 지원'
  • 임우진 기자
  • 승인 2019.01.0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임우진 PD] 9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2019 세종시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이 2019년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세종시즌'은 세종문화회관의 기획공연과 9개 예술단의 공연을 미리 선보이는 국내 최대의 시즌제로, 2019년은 서울시합창단의 '유관순 오페라 칸타타' 등 합창 8편, 국악 6편, 무용 4편, 연극과 뮤지컬 6편, 클래식과 오페라 21편, 대중음악 3편 등 총 48편 275회의 공연으로 구성된다.

 

 



 
MHN 포토
임우진 기자 | hnseek@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