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5번째로 높은 롯데월드타워에서 연기한 핏젱 "왠지 모르게 편안했다" (뮤지컬 '라이온 킹')
세계에서 5번째로 높은 롯데월드타워에서 연기한 핏젱 "왠지 모르게 편안했다" (뮤지컬 '라이온 킹')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1.1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테랑 배우들의 저력, 짧은 시연에도 강렬했다 "역시 라이온 킹"

[문화뉴스 MHN 김지혜 기자] 1월 10일 오후 1시 서울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뮤지컬 '라이온 킹'의 미디어 콜이 열렸다.

뮤지컬 초연 20주년을 기념하여 최초 인터내셔널 투어에 나선 '라이온 킹'은 한국 첫 도시 대구에서 유례없는 흥행을 기록하며 '전 세계 최고 뮤지컬'을 입증했으며 지난 9일 서울에 입성해 앞으로 올릴 공연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이날 열린 뮤지컬 '라이온 킹' 미디어콜에서는 '라피키'역의 느세파 핏젱, '심바' 역의 데이션 영, '날라'역의 조슬린 시옌티, '무파사'역의 음토코지시 엠케이 카니일레, '자주'역의 앙드레쥬슨 등이 참여해 원작과 동일한 감동을 재연했다.

공연 후 이어진 주연배우 공동 인터뷰에서는 라피키 역의 느세파 핏젱, 심바 역의 데이션 영, 날라 역의 조슬린 시옌티가 참여해 '서울'에서 개막한 인터내셔널 투어 소감을 전했다.

라피키 역의 느세파 핏젱은 "관객들이 공연 도중에는 조용히 집중해서 보시다가 공연이 끝난 후에 엄청난 환호를 보내주셨다. 그래서 공연이 끝난 후에 잘했는지 못했는지 알 수 있었다"고 첫 공연의 소감을 전하는 한편, 새해 맞이 퍼포먼스 영상으로 큰 화제를 끌었던 롯데월드 타워 영상에 대해서는 "솔직히 무서웠다. 하지만 세계에서 3번째로 높은 건물에서 연기한다는 것은 놀라운 경험이었고, 전 그곳에서 왠지 모를 편안함을 느끼기도 했다"고 전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날라 역의 조슬린 시옌티는 "서울에서 저희를 너무나도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고, 저희 또한 대중으로부터 받은 이 기쁨을 공연을 통해 전해드리고 싶다"며 한국 관객과 뮤지컬 '라이온 킹'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심바 역의 데이션 영은 "표가 거의 찼지만 완전 매진되지는 않았습니다. (웃음) 서두르셔서 표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세요"라고 전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터뷰에 참여한 3명의 배우는 전 세계 '라이온 킹' 프로덕션에서 활동한 베테랑 배우들로, 이날 열린 미디어 콜의 짧은 하이라이트 시연에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전 세계 1위 뮤지컬 라이온 킹'의 저력을 보여줬다.

브로드웨이의 감동을 그대로 재연한 뮤지컬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 서울 공연은 오는 3월 28일(목)까지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혜 기자 | press@mhns.co.kr

    문화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