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동서양이 만들어낸 좀비 왕국은 어떤 모습일까
'킹덤', 동서양이 만들어낸 좀비 왕국은 어떤 모습일까
  • 유채연 기자
  • 승인 2019.01.2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 190여개 국가에서 동시 방영
ⓒ 넷플릭스 제공

[문화뉴스 MHM 유채연 기자] 드라마 '킹덤'을 향한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뜨겁다. 

21일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서울에서는 '킹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시그널', '유령', '싸인' 등 장르물의 대가인 김은희 작가는 "2011년부터 기획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역병이라는 소재가 그 시대의 아픔을 표현하는 데 굉장히 흥미롭지 않을까 생각했다. 결국에는 배고픔에 대해 얘기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주연을 맡은 주지훈은 "탁월한 작가, 감독, 제작진 덕분에 아주 좋은 촬영 환경이었음에도 극 자체가 굉장히 스펙터클하기 때문에 힘을 많이 들였다"라며 "좌측 발목 피로 골절과 좌골신경통, 저온화상 등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대본부터 재밌었다. 특정 문화권 특유의 예민한 이슈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이야기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제작진과 배우들은 넷플릭스와 작업하는 것의 장점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김은희 작가는 "국내 지상파에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작품이라 생각했다. 아무리 밤 10~11시에 방송한대도 제약이 많을 거라 생각했는데 넷플릭스와 한다고 생각하니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미국 드라마 '센스8'으로 넷플릭스와 호흡을 맞춘 배두나는 "넷플릭스 참 좋다"며 "작품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심의에 걸릴까 조심해야 할 부분도 없다. '킹덤' 역시 영화 만드는 느낌으로 찍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킹덤'은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중 첫 드라마로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은희 작가를 비롯해 영화 '터널'(2016), '끝까지 간다'(2013) 등의 김성훈 감독과 손잡았으며 배우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허준호, 김상호 등 최고의 배우들이 함께한다. 

극 중 주지훈은 위기가 닥친 조선의 왕세자 '이창', 배두나는 역병이 번진 지율헌에서 살아남은 의녀 '서비', 류승룡은 조선의 실질적인 권력자이자 왕세자 '이창'과 팽팽하게 대립하는 영의정 '조학주', 허준호는 왕세자 편에 선 옛 스승 '안현대감', 김상호는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의 충직한 호위무사 '무영' 역을 맡았다. 

지난해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 '암수살인' 등에서 강렬하고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충무로 대세로 떠오른 주지훈. 또 영화 '마약왕', 드라마 '최고의 이혼' 에서 큰 온도차를 지닌 역할마저도 완벽히 소화해낸 배두나. 연기력에 관해서라면 이견이 없을 최고의 배우 류승룡, 김상호, 허준호 등이 모여 만들어낸 그들의 왕국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오는 25일 190여개 국가에서 동시 방영되는 '킹덤'은 총 6부작이다. 자막은 27개국 언어로 제작됐으며 더빙도 12개국 언어로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