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남자친구, 스카이캐슬 후속작은 무엇…피치커플 '진심이 닿다', 리메이크 '리갈하이'
드라마 남자친구, 스카이캐슬 후속작은 무엇…피치커플 '진심이 닿다', 리메이크 '리갈하이'
  • 문수영 기자
  • 승인 2019.01.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친구 후속작 진심이 닿다, 스카이캐슬 후속작 리갈하이

[문화뉴스 MHN 문수영 기자] 우리의 수요일과 목요일을 책임졌던 드라마 남자친구가 종영했다.그리고 우리의 금요일과 토요일을 책임졌던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이번 주 종영을 앞두고 있다. 즐겨보던 드라마들이 종영하는 아쉬움도 잠시, 우리를 설레게하는 라인업과 스토리를 가진 드라마들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어떤 드라마들인지 함께 알아보자.

ⓒ '진심이 닿다' 공식홈페이지

남자친구 후속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드라마 '도깨비' 에서 주인공 커플인 도깨비내외 못지 않은 인기를 얻은 커플이 있다. 바로 피치커플. 유인나와 이동욱은 드라마 '도깨비'에서 피치커플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사랑 받았다. 그들이 현대극 로코 '진심이 닿다'에서 다시 만난다.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팬들의 큰 기대를 얻었다. 이후 드라마 '진심이 닿다' 측에서 포스터와 티저, 메이킹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과 사진에서 두 배우의 환상 호흡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두 배우가 다시 만나는 드라마인 만큼 더 향상된 케미를 보여주어 팬들은 더 큰 기대를 하며 드라마 방영을 기다리고 있다. 심지어 몇 시청자는 '내가 이 케미 다시 보려고 아직까지 살아있나보다', '피치커플 환생했으니까 이번엔 꽃길만 걷자' 등의 다양한 기대평을 남기기도 했다.

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톱스타 오윤서의 로펌 위장 취업기를 그렸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우주여신 배우 오윤서가 로펌의 비서가 되었다. 고1 때 광고모델로 데뷔 후온갖 간섭 속에 살아온 오윤서는 서른을 넘기도록 연애경험 전무한 모태솔로이다. 친한 친구 하나 없는 그녀는 드라마로 연애를 배웠을 정도이다. 드라마 속 남자주이공들은 하나같이 멋있고 잘생기고 부자에다 연애도 기가 막히게 한다. 그런데 그녀가 일하게 된 로펌에서 그녀의 상사는 쓸데없이 성실하기만 하고 여자의 마음 같은 건 하나도 모른다. 핑크만발 달달 연애를 꿈꿨던 여자는 연애가 점점 괴로워진다. 한편, 평생을 모범생으로 살아온 남자는 연애도 공부처럼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열심히 연애지침서 등을 찾아 읽었지만 이론과 실전은 천지차이였다. 거기다 이랬다저랬다 하는 여자의 마음은 도통 알 수가 없다. 이론과 실천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연애에 남자는 지쳐가기만 한다. 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는 로펌에 위장취업한 오진심과 모범생 변호사 권정록 두 연애치들의 파란만장한 연애 성공기를 그린다.

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제작발표회를 마치고 오는 2월 6일 첫방송된다.

ⓒ '리갈하이' 공식홈페이지

스카이캐슬 후속 JTBC 금토 드라마 '리갈하이'

이번 주 종방을 앞둔 드라마 '스카이캐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만큼 '스카이캐슬'의 후속작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스카이캐슬'의 후속작은 '리갈하이'.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블랙코미디를 장르로 했다면 드라마 '리갈하이'는 코미디를 장르로 한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서대영 역할을 맡으며 인지도를 얻은 배우 진구가 '리갈하이'의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다작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던 진구는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매력을 가진 캐릭터를 그려낼지 많은 연기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드라마 '질투의 화신', '낭만닥터 김사부', '황금빛 내 인생'등에 출연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서은수가 드라마 '리갈하이'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되었다. 초반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진구와 서은수의 케미가 어색하며 예상이 되지 않는다는 평이 많았으나, 포스터가 공개되고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많은 시청자들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드라마 '리갈하이'는 승률 100%의 괴물 변호사 고태림과 정의감 100% 초짜 변호사 서재인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살벌하고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이다. 2019년 대한민국의 법은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이다. 만인에게 평등하기 위한 법의 그 포괄성과 모호성이 모순으로 작용하여 어떻게 해석하고 적용하는가에 따라 위험한 변수가 생기기 마련이고, 이를 너무나도 잘 아는 법조인들은 법을 이용해 소위 '밥' 좀 먹고 산다. 전 판사와 검사 출신들로 이루어진 거대 로펌들은 현 판사, 검사에게 줄을 대서 법정을 짜고 치는 머니게임장으로 만든 지 오래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아무도 아는 척 하지 않는 현실을 변호사 괴태를 통해 뻔뻔스럽고 과장되게 보여준다. 업게 최고가 수임료로 앞통수 치고, 승소를 위해서라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뒤통수 치는, 학연, 지연, 선후배 예우 따위 깡그리 무시하고 검찰과 법원의 권위를 배꼽잡고 비웃는 드라마에서만 볼 수 있는 오만방자한 매력의 슈퍼악동 변호사를 그린다.

드라마 '리갈하이'는 오는 2월 8일 첫방송 된다.

    문수영 기자 | press@mhnew.com

    문화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