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지역 특성 살린 문화 콘텐츠 기획..."훌륭한 관광자원 될 것"
괴산군, 지역 특성 살린 문화 콘텐츠 기획..."훌륭한 관광자원 될 것"
  • 조아라 기자
  • 승인 2019.02.0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 특성 따라 각기 다른 문화 콘텐츠 만들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조아라 기자] 충북 괴산군이 마을의 부흥을 위해 문화 콘텐츠를 육성하겠다고 5일 밝혔다.

괴산군은 청안, 불정, 연풍 3개 면을 대상으로 지역 특성화 문화 콘텐츠 사업을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청안면은 방송 극작가인 한운사의 고향인 만큼, ▲한운사 아카데미 운영 ▲한글 테마 거리 조성 ▲한운사 예술제와 유튜브 영화음악제 개최 등 한운사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진행할 예정이다.

불정면에는 목도 전통시장 일원에 대한민국 최대 규모이자 최고 수준의 느티나무 공방 거리 조성을 구상하고 있다. 전국 목공예 작가를 불정면에 유치하고 통합 목공방을 운영하면서 교육, 체험의 장을 만드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목공예 마을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느티나무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한다. 또한 목도고등학교를 목공예디자인학교로 특성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지마을이 있는 연풍면에는 한지 특화 문화마을을 개설하고, 수옥폭포 등 자연경관을 활용해 체류형 축제 프로그램을 기획하기로 했다.

한편, 이차영 괴산군수는 "정부 정책과 연계하는 지역 특화사업을 추진하면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마을 고유의 특성을 살린 문화 콘텐츠를 육성하면 훌륭한 관광자원이 되어 마을을 부흥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