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7명의 작가가 보여주는 '시간'
한·일 7명의 작가가 보여주는 '시간'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3.0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아트부터 설치 예술까지...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오는 15일부터 6월 23일까지 만날 수 잇어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한국과 일본의 작가 7명이 미디어아트부터 조각에 걸친 다양한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부산시립미술관은 오는 15일부터 6월 23일까지 국제전 '반복과 차이 : 시간에 관하여'를 연다고 9일 밝혔다.

 

ⓒ부산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전시에는 일본 대표적인 미디어아트 작가 '미야지마 타츠오'의 화제작 'Three time train'을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2011년 스위스 상트 갈렌 미술관에서의 전시 이후 아시아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것이다.

증기 기관 2개와 기차 3개가 지름 12m의 독립적인 궤도를 반복적으로 지나는 형태의 미디어아트인 이 작품은 연속적인 반복을 통해 시간의 영속성과 삶과 죽음, 생성과 소멸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설치 예술가 미야나가 아이코 작가의 작품도 선보인다.

그는 나프탈렌과 소금을 활용해 시간에 따라 처음의 형태가 해체되는 조각과 설치작품을 전시한다.

국내의 이진용 작가는 25년 동안 모아온 수집품들로 만든 작품 400여 개로 전시를 구성했다.

목판활자부터 열쇠, 화석, 시계 등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오브제를 이용해 관람객들에게 '존재와 시간'이라는 근원적인 질문을 상기시킨다.

 

ⓒ부산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또한 숯을 모빌처럼 천정에 줄을 매달아 형상을 만드는 박선기 작가의 작품은 어느 시점에서 보느냐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는 일종의 착시현상을 느낄 수 있다.

원근법이 도입된 2.5차원의 회화적인 조각을 선보여온 박 작가는 관객의 위치에 따라 사물이 변화하는 현상을 경험하게 함으로써 관객이 시점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시공간있는 것처럼 느끼게 하는 경험을 제공한다.

부산시립미술관 김선희 관장은 "일본 미디어 아트의 거장 미야지마 타츠오를 비롯해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면서 "인간에게 숙명처럼 주어진 시간에 대한 의미를 새롭게 성찰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