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풍경 담은 남규리, 오지호 주연 '질투의 역사' 14일 개봉...군산 CGV서 무료 시사회도
군산 풍경 담은 남규리, 오지호 주연 '질투의 역사' 14일 개봉...군산 CGV서 무료 시사회도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3.1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에서 모든 촬영 진행, 군산시와 지역 기업이 후원해
ⓒ군산시
ⓒ군산시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전북 군산에서 모든 장면을 촬영한 영화가 전국 극장가 스크린에 걸린다.

지난 10일 군산시에 따르면 다섯 남녀의 미스터리 멜로를 주제로 한 영화 '질투의 역사'가 오는 14일 전국 영화관에서 동시 개봉한다. 이와 함께 14일 오후 6시 30분 군산 CGV에서는 무료 시사회도 열려 정인봉 감독과 배우들의 무대인사가 있을 예정이다.


'질투의 역사'는 남규리, 오지호가 주연을 맡고 김승현, 장소연 등이 출연해 폭넓은 감정연기를 보여준다. 영화는 10년 만에 재회한 다섯 남녀가 오래된 비밀을 밝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특히 군산 출신의 정인봉 감독의 지휘 하에 군산에서 모든 촬영이 진행됐는데, 그가 실제 다닌 군산의 거리, 학교 등 군산의 풍경을 영화에 담았다.

지역사회 또한 이번 영화에 아낌없는 투자를 하였다. 군산시가 '영화촬영 로케이션 사업'을 통해 제작비를 지원했으며, 군산 출신인 에코그룹 유성민 대표도 제작을 후원했다.

두양수 시 문화예술과장은 "지역 출신의 감독이 자신이 공부하고 생활한 곳을 촬영하고 스크린에 보여줘 영화 도시로서 군산의 이미지를 크게 높였다"고 말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