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격을 위해 걷던 길, 이제는 역사와 함께 걷다... '과거시험 한양삼십리 누리길' 13일 오픈
합격을 위해 걷던 길, 이제는 역사와 함께 걷다... '과거시험 한양삼십리 누리길' 13일 오픈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4.1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시험을 위해 향하던 길 재현... 4개 구간의 하이킹 코스로 구성
출처 : 광주시
출처 : 광주시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경기도 광주시는 오는 13일 '조선시대 이야기꾼과 함께하는 한양삼십리 누리길'을 오픈한다.

조선시대 과거시험을 위해 한양인 서울로 향하던 길을 재현한 한양삼십리 누리길은 광주시 목현동과 남한산성면 산성리를 잇는 12㎞(30리) 구간의 하이킹 코스로 구성되었다.

4개 구간으로 이뤄졌으며 목현동∼오전리 3.37㎞ 구간의 경우 목현동 한옥마을에서 남한산성 오전리로 연결되는 역사탐방 구간으로 임오군란때 여주로 피신하던 명성황후가 하룻밤을 머물렀다고 전해지는 오전리마을과 새오고개의 전경을 즐길 수 있다.

주요기사

또한 이어지는 오전리∼불당리 2.44㎞ 구간에는 아들의 합격을 기원하던 어머니의 이야기가 전해지는 합격바위(몽돌바위)와 낙방을 거듭하던 선비가 심어놓은 다섯 그루 소원나무가 누리길에 얽힌 사연을 확인할 수 있다.

불당리∼검복리 2.67㎞ 구간에서는 족두리 바위와 불당리 장승을, 검복리∼산성리 3.52㎞ 구간에서는 남한산성을 조망하며 등산할 수 있다.

재미를 더하기 위해 조선시대 선비 복장의 이야기꾼으로 분장한 전문배우들이 6곳에 배치돼 인문학적 의의와 재미있는 스토리를 들려주고 합격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여는 '한양삼십리 누리길 공연'도 오는 13일부터 11월 13일까지 총 23차례 진행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