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산불 2차 피해 많던 관광객 '뚝' 서울역 홍보 나서... 강원산불 지원 '강원도 지역 관광' 어때요?
강원산불 2차 피해 많던 관광객 '뚝' 서울역 홍보 나서... 강원산불 지원 '강원도 지역 관광' 어때요?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4.1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시 소상공인연합회, 강릉관광진흥협회 등 시민단체 사회단체, 15일 서울역에서 진행된 강원도 관광객 유치 활동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강원도 산불로 인해 강원도 지역 관광이 줄었다. 강릉시 소상공인연합회 강릉지회장은 "예년 강릉 시내, 관광지가 상춘객으로 가득할 때인데 지난 주말은 너무 썰렁 했으며, 소상공인들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강릉관광진흥협회와 강릉시소상공인연합회 등 지역 시민단체는 15일 서울역 광장 관광객 유치 활동을 실시했으며, 서울역을 찾은 시민에게 강릉 관광 홍보물과 음료수, 물휴지 등을 나눠주며 산풀 피해 지역으로 관광을 와달라고 홍보하며 강릉그린실버악단의 거리공연 등 관광객 유치 활동을 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강릉관광진흥협회에 따르면 동해안 산불 피해는 현황, 언론, SNS 등에 조명되며 지역관광을 취소 또는 연기하는 일이 발생했으며 이는 인기 관광지였던 강릉시의 관광산업에 2차피해로 이어졌다.

강릉관광진흥협회 회장은 "최악의 산불에도 오죽헌, 경포대, 정동진 등 모든 관광지가 그대로 보존돼 관광객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다"며 "관광객 여러분은 강원도 관광시설을 활용하거나 강원도로 관광을 오는 것도 강원 산불의 자원봉사의 일환으로 생각하고 찾아와 달라"고 부탁했다.

서울역을 찾은 한 시민은 "산불 때문에 걱정이 됐지만 기회가 되면 한번 놀러 가봐야겠다"고 말하며 "재해로 움츠러들지만 않고 공연과 홍보를 하니 보기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