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역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재 피해 상황과 원인은?
"파리의 역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재 피해 상황과 원인은?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04.1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화재 현장 방문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채원 기자]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지난 15일 오후 6시 50분경(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앙드레 피노 노트르담 대성당 대변인은 "오후 6시 50분께 발생한 화재에 모든 것이 불타고 있다. 건축물의 뼈대가 되는 13세기, 19세기 조형물이 불타 버렸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서 "다행히 노트르담 보석들은 피해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화염에 휩싸였던 노트르담 대성당의 큰 불길은 어느정도 잡혔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주요기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장에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눈물을 글썽이며 "최악은 피했다"면서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어 "노트르담은 우리의 역사이자 문학, 정신의 일부이자, 위대한 사건들이 일어난 장소, 그리고 우리 삶의 중심"이었다고 대성당의 의미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프랑스는 대성당의 화재 피해 수습과 재건을 위해 전 국민적 모금 운동을 시작할 방침이다.

로이터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화재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다. 파리 소방당국은 "이 화재가 잠정적으로 개보수 작업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정확한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MHN 포토
이채원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