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여성혐오 발언 논란, '달창' 뜻은?
나경원 원내대표 여성혐오 발언 논란, '달창' 뜻은?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5.1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빠', '달창' 등 비속어 사용 후 "몰랐다"고 사과...정치권 비판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 출처: 연합뉴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의 무분별한 단어 사용이 이슈가 되고 있다.

지난 11일 나 원내대표는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고 말했다.
 
여기서 문빠와 달창은 일간베스트 등 극우 성향 사이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속되게 지칭하는 용어이다.
 
'문빠'는 '문재인 빠순이, 빠돌이',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줄임말이다. 여기서 달빛이란 문 대통령의 성인 '문'을 영어인 'moon'과 연관지어 만들어낸 은어다.
 
해당 발언이 문제시되자 나 원내대표는 같은 날 오후 사과문을 통해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과 이후에도 논란은 줄어들지 않고 검색어 포털 사이트에 '달창'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비판 성명 중인 이해식 대변인 / 출처: 연합뉴스
비판 성명 중인 이해식 대변인 / 출처: 연합뉴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도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나 원내대표가 여성 혐오적인 일베 용어를 사용해 물의를 일으켰다"며 "그가 사과한다고는 했으나 과연 사과한 것인지 강한 의문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관 출신인 나 원내대표가 모르고 썼다는 말을 과연 믿을 수 있을까. 그의 말대로 의미를 모르고 썼다면 사리분별력이 없는 것이고, 알고도 모른 척 한 것이면 교활하기 그지 없는 것"이라며 강한 비판을 전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도 개별적인 서면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나 원내대표는 사과 입장을 냈으나, 재발 방지를 위한 다짐이나 약속이 빠졌다"고 비판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나 원내대표를 비판하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표현의 의미와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썼다?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인 걸 아직도 모르시네"라고 지적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