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인터뷰] 레이디스코드 소정 "팬들과 소소하게 한강에서 치맥하고 싶어요”
[MHN 인터뷰] 레이디스코드 소정 "팬들과 소소하게 한강에서 치맥하고 싶어요”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5.1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디스 코드 오는 16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으로 컴백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지난해 '스테이 히어'(Stay Here)로 솔로 활동을 펼친 ‘소정’이 레이디스 코드로 다시 뭉쳐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 으로 돌아온다.

레이디스 코드는 오는 16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을 발표하고 2016년 10월 '스트레인저’(STRANG3R) 이후 2년 7개월 만에 완전체로 활동을 펼친다.

지난 15일 ‘레트로 장인’ 레이디스 코드와 이번 컴백 관련하여 서울 강남 마이라이브홀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소정은 이번 디지털 싱글  ‘피드백’(FEEDBACK) 컴백에 자신 있는 모습을 비췄다.

 

Q.먼저 컴백 소감부터 말씀해주세요.

2년 7개월 만에 저희 셋이 무대를 하게 되어 설레고 특히나 밝은 곡으로 나오게 돼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Q.어떤 시너지가 셋이 있으면 발휘된다고 생각하는지?

저희 개개인 매력이 너무 달라서, 딱 봐도 다르고 성격도 달라요. 셋이 너무 달라서 안맞는 느낌이 있지만, 그래도 서로 다른 셋이 같이 있으면 잘 채워주고, 잘 맞아요.

Q.언제 싸우는지? 

근래에 싸운 적은 없고 싸우면 바로 이야기를 하고 “이런 거에서 서운했어” 등 바로 이야기를 해요. 그리고 저희는  데뷔 때부터 반상회를 했어요.

Q.상회란 게 어떤 건가요?

예전에는 반상회가 각자 20년 이상 살다 온 사람들이 만나다 보니, 서로 기분을 상하게 했던 일들이 있을 수 있으니 일주일에 한 번 모여 그런 부분들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어요. 초를 켜놓고 서로에게 미안한 것과 고마운 것을 하나씩 말하는 시간을 가진 적도 있어요. 하지만 이제는 서로 서운한 것들이나 하고 싶은 말들을 바로바로 하기 때문에  반상회가 멤버들끼리 한잔하고, 맛있는거 먹고 이야기하는 시간이 됐어요. 하고 싶을 때 “오늘 놀자” 이런 느낌으로 해요.

술 마시면서 많은 이야기, 게임 등도 하고,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중요한 거 같아요. 많은 이야기를 하며 서로 더욱 잘 맞게 되는 거 같아요. 데뷔 때부터 반상회를 7년동안 하고 있는 게 팀워크의 비결이라고 생각해요.

Q.스트레스 관리를 어떻게 하시나요?

혼자 영화 보면서 한잔하는 게 소확행이에요.

주요기사

Q.주량이 어떻게 되시나요?

멤버들이 대신 답했는데 소정은 술을 매우 잘 마신다고 한다. 주량 1등이라고 한다. 냉장고에 술이 종류별로 많으며 좋아하는 술로는 대장부를 꼽았다.

Q.아직 숙소생활하는데, 독립생각은 있는지?

생각만 있습니다. 하지만 멤버들이랑 같이 사는 거도 좋아요. 주니가 살림을 엄청 잘해줘요.

Q.팬분들과 못해 해보고 싶은 것이 있나요?

저희는 팬들과 한강 치맥 소소하게 한강에서 돗자리 펴고 치맥하고 싶어요. 하지만 저는 맥주는 술로 안칩니다.

Q.술이 노래에 도움이 되나요?

술 소울이 정말 있다고 생각해요.  다른 감정을 느끼게 해줘요. 한잔하면 가사도 더 잘 써지고 그런 느낌이 있어요. 녹음 전날에 혼술하고 잔다고 하면 멤버들이 걱정해요.  술을 마셔야 허스키한 목소리가 나와서 일부러 녹음 전에 술을  마시기도 해요. 그리고  고향에 가면 항상 아버지랑 같이 술을 마셔요.

Q.정규가 나온다면 스펙트럼이 넓어지는데  각자 팀단위, 유닛단위 해보고 싶은 게 있나요?

애슐리 언니와 같이 랩, 힙합 해보고 싶어요. 언니가 랩을 잘하고, 그런 센 느낌의 무대를 해보고 싶어요. 또한, 주니가 발라드를 잘하는데 주니 솔로 발라드가 1곡 있었으면 해요.

Q.가수로서 이루고싶은 미래의 목표는?

음악방송 1위 해보고 싶어요. 트로피도 받고 싶습니다. 방송에서 소감을 한번 이야기 해보고 싶어요.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출처 :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