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화제가 되는 이유 '구설 올라'
전광훈 목사, 화제가 되는 이유 '구설 올라'
  • 김민정
  • 승인 2019.05.20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훈 목사, 화제가 되는 이유 '구설 올라'

전광훈 목사, 과거 정치편향성 문제

전광훈 목사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월 보수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제25대 대표회장에 청교도영성훈련원 원장인 전광훈 목사가 당선됐다.  

전광훈 목사는 투표에 앞서 밝힌 출마소견에서 종로5가에 있는 연합기관들을 하나로 통합하는 일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한국교회가 하나가 되지 못했기 때문에 한국교회가 핍박을 받고 해체될 위기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2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목사님은 유세 중’ 편으로 꾸며져 종교인들의 정치 유세 현장을 공개했다.  

주요기사

지난 3월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위에서 두 번째 오른쪽 사진) 대표는 한국기독교총연압회에 방문했다. 

당시 전 목사는 황 대표에게 “하나님께서 일찍이 준비하셨던 황교안 대표님을 자유한국당의 대표님으로 세워주시고 ‘이승만 대통령 그리고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가는 세 번째 지도자가 되어 줬으면 좋겠다’는 욕심을 가지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에 우리 황교안 대표님의 첫 번째 고비가 돌아오는 내년 4월15일에 있는 총선”이라며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200석 못하면 저는 개인적으로 이 국가가 해체될지도 모른다하는 위기감을 갖고 한기총 대표회장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광훈 대표회장은 과거에 자신의 발언과 행동 때문에 자주 구설수에 오른 인물이다. 

지난해 8.15 광복절에 열린 보수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퇴진을 주장했는가하면, 이 집회에 기독교에서 이단으로 규정된 변승우 목사를 설교자로 내세우고 스타목사로 추켜세워 구설에 올랐다. 

 


 
MHN 포토
김민정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