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5일부터 '부산 골목길 축제'가 펼쳐진다...숨겨진 옛 도심 매력을 확인할 기회
오는 25일부터 '부산 골목길 축제'가 펼쳐진다...숨겨진 옛 도심 매력을 확인할 기회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5.2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의 중구, 동구, 서구, 영도구에서 부산 골목길 축제가 진행된다.
골목길 축제
출처: 부산시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부산 원도심 골목길 축제가 열린다. 이번 축제에 참여하면 부산의 구석구석에 숨겨진 옛 도심의 매력을 즐길 수 있다. 올해 축제의 슬로건은 '힐링! 힐링! 부산 골목길!'으로 정해졌고, 부산의 중구, 동구, 서구, 영도구에서 진행된다.


중구에서는 40계단 골목 축제가 진행되는데 인쇄 골목, 부산우체국 등 중구의 특성을 살린 기획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축제에는 원도심예술가협동조합 '창'에서 활동하는 예술가가 참여해 수준 높은 문화예술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쇄 골목에서는 어린이 필독서를 일러주는 어린이 책 처방, 헌책을 교환하거나 구매할 수 있는 다독다독(多讀) 프로그램, 미술품 경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남녀노소 즐겁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주요기사

한편, 동시에 서구에서는 백년송도 골목길 축제가 열린다. 백년송도 골목길 축제는 고등어 빵 체험, 커플·웨딩사진 촬영, 백년송도 골목길 역사투어, 골목 상점 영수증 이벤트, 문화공연 등으로 구성되어 서구에서만 즐길 수 있는 콘텐츠들이 마련되었다. 뿐만 아니라 지역 상인들이 국내 최초 공설해수욕장인 송도해수욕장 명성을 되찾기 위해 시원한 셔츠를 입고 관람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부산 영도구 흰여울마을
출처: 부산관광공사

동구에서는 168계단 골목길 축제가 열려 지역 주민 참여행사와 예술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축제의 범위를 계단 주변은 물론 초량초등학교 운동장까지 확대해 청년 푸드트럭, 오케스트라 공연, 청소년 벼룩시장은 물론 장기려 박사를 조명한 단막극이 펼쳐져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갖추었다.

영도에서는 흰여울 문화마을 골목 축제가 진행된다. 올해부터는 국밥 데이 행사, 어린이 문예 대전 등 주민 참여형 행사가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직접 체험하며 축제를 즐길 수 있다. 주민노래자랑, 2030을 위한 이벤트, 버스킹, 입주작가 오픈 스튜디오, 버블쇼 등 다채로운 행사와 공연 또한 진행된다.

축제 첫 날인 25일에는, 옛 도심 4곳을 잇는 골목 갈맷길 걷기대회가 19㎞ 구간에 걸쳐서 진행된다. 부산관광공사는 이 기간 북항에서 열리는 부산항 축제와 원도심 골목길 축제장을 연결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하여 관광객의 편의를 충족시킬 계획이다.

 



 
MHN 포토
박현철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