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의 썰전?, 유시민 홍준표 ‘접속 2019 홍카X레오’ 유튜브 방송에서 만난다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5.2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속 2019 홍카X레오’ 합동 방송은 다음 달 3일 오후 10시 공개
출처 : 사람사는 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공동 방송 ‘홍카레오’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유튜브 합동 방송을 진행한다. 합동 방송은 다음 달 3일 오후 10시에 공개된다.

노무현재단은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 ‘접속 2019 홍카X레오’를 공개하며 “드디어 둘이 뭉쳤다”라고 전했다.

‘홍카레오’는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각각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의 합성어다.

예고편은 유 이사장의 매력을 ‘댄스와 노래를 즐기는 편’, ‘안경이 잘 어울리는 남자’, ‘인사봇’이라고 분석했다. 또 홍 전 대표에 대해선 ‘몸을 사리지 않는 큐트함’, ‘원조 정치 먹방스타’, ‘화끈한 성격’ 등이라고 내세웠다.

특히 유 이사장이 과거 ‘알릴레오’에서 “홍준표는 되고 유시민은 안 된다”, 홍 전 대표가 과거 ‘TV홍카콜라’에서 “유시민은 되는데 홍준표는 안 된다”라고 한 말을 교차 편집해 날카로운 신경전을 예상하게 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표는 ‘낮술’을 마시며 유튜브 공동방송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 방송 사회는 변상욱 YTN 앵커가 맡았다. 변상욱 YTN 앵커는 지난 16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마포의 껍데기 집이라든지 조용하고 정갈한 술집에서 만나서 한잔하면서 할 것”이라며 “시간이 오전처럼 낮술처럼 돼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낮술을 한잔 걸치면 그동안 짊어지고 있던 진보정당 아니면 보수정당이라고 하는 틀도 확 벗어던지며 앞뒤 안 가리고 얘기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두 사람의 ‘케미(케미스트리, 조화)’에 대해 “옆에서 보기엔 둘 다 ‘고독한 늑대’라며 “항상 ‘정치를 할 거야? 말 거야? 도지사를 할 거야? 당 대표로 운영을 할 거야? 대통령 후보가 될 거야?’ 이런 경계선상에서 넘나들면서 헤매는 스타일“이라고 답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로 진보와 보수, 각 진영에서 큰 인기를 끌며 대표적인 정치인 유튜브 채널로 떠올랐다.

먼저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홍 전 대표는 후발 주자인 유 이사장을 견제하면서도 “한 번 해보자”며 자신감을 나타낸 바 있다. 그러나 ‘알릴레오’는 방송 시작 사흘 만에 구독자 50만 명을 돌파하며 ‘TV홍카콜라’를 단숨에 넘어섰다.

이번 공동방송은 유 이사장 측이 지난달 양극단으로 평가받는 두 사람이 만나 대화하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보자는 취지로 홍 전 대표 측에 제안했고, 홍 전 대표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추진됐다.

28일 기준 알릴레오의 구독자는 81만 명, TV홍카콜라의 구독자는 28만명이다. 양측 기본 구독자만 이미 100만 명을 넘긴 셈이다. 많은 구독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요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