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페이스북 등 실리콘벨리 IT 엔지니어 얼마나 받을까?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6.1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소프트웨어 기술자들의 연봉
출처 - DPA/연합뉴스
출처 - DPA/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최고의 IT 기업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소프트웨어 기술자들은 얼마를 받을까.

미 경제매체 CNBC는 15일(현지시간) 크라우드 소싱 방식의 실리콘밸리 연봉 데이터 사이트 '레벨스'(levels.fyi)를 인용했으며, 이들 업체에서는 신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이 연 15만 달러(약 1억7천800만원) 이상을 받는다고 전했다.

이들이 받는 실제 연봉 수준은 이른바 '레벨'에 따라 달라지는데, 일종의 직급체계라고 볼 수 있다. 구글의 경우 신입 엔지니어는 레벨3에서 시작하고 애플은 ICT2에서 ICT6까지 5단계 레벨을 갖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레벨 체계는 59단계부터 시작해 '테크니컬 펠로'라 불리는 80단계까지 올라가며, 페이스북의 신입사원 레벨인 E3 엔지니어는 16만6천 달러(약 1억9천700만원)를 받는다. 레벨이 올라갈수록 연봉의 높은 상승률을 확인할 수 있었다.

출처 - EPA/연합뉴스
출처 - EPA/연합뉴스

구글에서 대부분의 엔지니어가 올라갈 수 있는 최상급 직위로 여겨지는 레벨7은 연간 60만8천 달러(약 7억2천200만원)를 벌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식공유 사이트 쿠오라의 전 매니저 오스만 아메드는 "회사마다 다르지만 많은 회사들이 거의 비슷하게 6개 레벨로 이뤄진 체계를 쓰고 있다"고 말하며, 회사마다 직급과 명칭의 차이가 있지만 서로 연결돼 있다고 전했다.

피라미드 형태를 보이는 이 레벨 체계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구직 사이트 트리플바이트의 창업자 하지 태가는 페이스북과 구글의 연봉 인상이 실리콘밸리의 연봉 상승 수준을 결정한다고 말하며, IT기업 엔지니어의 영향력이 상당한 것을 전했다.

태가는 "일반적인 추세로 볼 때 구글과 페이스북이 중간 수준 경력의 인력이 너무 부족하다고 깨달으면 그들은 연봉 수준을 높인다"며 "실리콘밸리 일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 연봉 상승의 근원은 구글과 페이스북"이라고 전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