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야외극장서 만나는 '에드워드 호퍼'와 '셜리에 관한 모든 것'
국립현대미술관, 야외극장서 만나는 '에드워드 호퍼'와 '셜리에 관한 모든 것'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6.18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삼청동 서울관서 오는 28일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야외극장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야외극장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삼청동 서울관에서 영화 야외상영회 'MMCA 나잇-야외극장'이 오는 28일 열린다.

이번 상영회에서는 '셜리에 관한 모든 것'(2013)이 상영될 예정이다. 현대인 고독을 그려낸 작업으로 큰 사랑을 받은 미술가 에드워드 호퍼(1882∼1967)의 작품을 재해석한 영화다.

구스타프 도이치가 연출한 영화는 1930∼60년대에 제작된 호퍼 작품 13점을 재해석해 주인공 셜리가 등장하는 장면(scene)으로 승화시켰다.

영화 상영이 진행되기 전에 한국영상자료원이 준비한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된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를 만든 윤종빈 영화감독과 조화성 영화미술감독이 '미장센(mise en scene), 화면 속에 그림을 놓다'를 주제로 대담을 나눈다.

'MMCA 나잇-야외극장' 참가자에는 영화 관람용 1인용 돗자리, 프리미엄 맥주, 강정을 받을 수 있다. 'MMCA 나잇' 팔찌를 보여주면 폐관 전까지 서울관 내 모든 전시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참가 신청은 18일 오후 2시부터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미술관은 참가비 모금액을 국제구호 NGO 월드비전에 참가자 명의로 기부할 것으로 전했다.


윤범모 관장은 "'MMCA 나잇'은 미술관에서 예술을 즐기면서 기부도 동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면서 "보다 많은 관람객이 색다른 경험을 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

국립현대미술관, 야외극장서 만나는 '에드워드 호퍼'와 '셜리에 관한 모든 것'

국립현대미술관 삼청동 서울관서 오는 28일

국립현대미술관, 야외극장, 에드워드 호퍼, 셜리에 관한 모든 것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