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이 선사하는 힐링타임, 국립현대미술관 'MMCA 나잇–야외극장'
예술이 선사하는 힐링타임, 국립현대미술관 'MMCA 나잇–야외극장'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06.1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 28일(금) 국립현대미술관 'MMCA 나잇–야외극장' 개최
출처: 국립현대미술관서울, 'MMCA 나잇–야외극장' 포스터
출처: 국립현대미술관서울, 'MMCA 나잇–야외극장' 포스터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이 이색 문화행사 'MMCA 나잇–야외극장'을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 MMCA 나잇은 지난 3월 'MMCA 나잇-체실 비치에서'를 시작으로 연 4회(3, 6, 9, 11월 마지막 주)에 걸쳐 예술이 주는 휴식과 유흥을 즐기는 국립현대미술관만의 이색 문화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야간에 즐기는 전시, 영화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져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지하1층 1~6 전시실에서는 전시품 '불온한 데이터', '대안적 언어: 아스거 욘, 사회운동가로서의 예술가', '안톤 비도클: 모두를 위한 불멸', '박서보: 지칠 줄 모르는 수행자'를 관람할 수 있다.

이후 한국영상자료원 협력으로 마련한 '관객과의 대화' 시간에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제작진인 윤종빈 감독과 조화성 미술감독이 '미장센(mise en scene), 화면 속에 그림을 놓다'라는 주제로 관객과 담소를 나눈다. 진행은 '씨네21'의 이화정 기자가 맡았다.

출처: 국립현대미술관서울,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것' 상영 예정 포스터
출처: 국립현대미술관서울,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것' 상영 예정 포스터

마지막 하이라이트인 영화 상영은 미술관 마당에 설치된 520인치 대형 스크린으로 관람하며 미국의 사실주의 화가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 1882-1967)의 작품을 소재로 한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것(2013)'을 선정했다. 이는 현대인의 삶에 스며든 고독에 대한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을 받았다. 

참가자들에게는 1인용 돗자리, 프리미엄 맥주, 수제 강정을 제공한다. 또한 'MMCA 나잇'팔찌를 보여주면 폐관 전까지 서울관 내 모든 전시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윤범모 관장은 '미술관의 특별한 밤, 'MMCA 나잇'은 미술관에서 예술행사와 함께 기부에도 동참할 수 있게 기획한 국립현대미술관만의 독특한 프로그램이며 이번 행사를 통해 보다 많은 관람객이 미술관에서 색다른 경험을 즐기는 시간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국립현대미술관 'MMCA 나잇–야외극장'은 오는 6월 28일(금) 오후 7시부터 9시 30분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1F 미술관마당에서 진행되고 참가 신청은 6월 18일(화) 오후 2시부터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참가비는 전액 국제구호 NGO 월드비전에 참가자 명의로 기부되어 국내 아동 시설 미술치료 공간 마련과 프로그램 운영비로 활용된다.

--------------------

예술이 선사하는 힐링타임, 국립현대미술관 'MMCA 나잇–야외극장'

오는 6월 28일(금) 국립현대미술관 'MMCA 나잇–야외극장' 개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