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제보자’ 칼 맞았다" 논란...경찰 측 “사실 무근” 반박
  • 김지현
  • 승인 2019.06.2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경찰청 트위터 캡처
사진 = 경찰청 트위터 캡처

 

[문화뉴스 MHN 김지현 기자] 클럽 ‘버닝썬 제보자’ 중 1명이 칼에 찔렸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21일 오전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를 운영중인 김용호씨는 "버닝썬 사건의 최초 제보자 중 한 명이 얼마 전 칼을 맞았다"며 "본인이 생명의 위협을 느꼈고, 가족들과 연락을 끊고 잠적해서 본인 만의 은신처에 숨어 있었다"고 주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 씨는 "다행히 생명을 건졌다고 한다"며 "충격적인 것은 칼로 찌른 사람을 경찰이 잡았는데, 그 사람이 '우발적인 범행'이고, '자기는 원래 미친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버닝썬 사건에 대한 중요 제보자 중에 한 명이라 생명의 위협을 느껴서 숨어 있었는데, 그런 사람을 찾아가서 칼로 찌른 것"이라며 "경찰이 수사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 빨리 발표하라"고 말해 요구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혀 근거 없는 소문. 그런 신고 없었다”고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며칠 전부터 그런 허위 소문이 돌아 유심히 보고 있었다. 제보자 A 씨를 말하는 것 같은데, 지금 그분도 유튜브 방송 내용에 황당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연예부장 김용호’ 채널은 구독자수 19만 명을 보유 중이며, ‘버닝썬 제보자’를 언급한 해당 영상은 조회수 16만 뷰를 돌파하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