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 임효준 '성희롱' 논란 속 여자친구 유주와 찍은 셀카 ‘재조명’
황대헌 임효준 '성희롱' 논란 속 여자친구 유주와 찍은 셀카 ‘재조명’
  • 김지현
  • 승인 2019.06.2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대헌, 임효준 선수, 유주/ 그룹 여자친구 인스타그램 캡처
황대헌, 임효준 선수, 유주/ 그룹 여자친구 인스타그램 캡처

 

[문화뉴스 MHN 김지현 기자] ‘성희롱 파문’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한국 남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20·한국체대), 임효준(23·고양시청) 선수와 그룹 여자친구 유주의 다정한 셀카 사진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해 2월 24일 여자친구 공식인스타그램은 "황대헌, 임효준 선수와 사진 찍었어요. 이런 영광이 자랑스러운 우리 선수들 #평창동계올림픽 #화이팅"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유주와 황대헌, 임효준 선수가 몸을 밀착한 채  카메라를 쳐다보는 모습이다. 세 사람의 다정한 모습에 네티즌들은 극찬을 보냈다.

오늘(25일) 대한체육회는 “한국 남자 쇼트트랙 선수 임효준은 지난 17일 선수촌에서 진행된 산악 훈련 중 남자 후배 황대헌의 바지를 벗기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모멸감을 느낀 황대헌은 선배인 임효준 선수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며 이를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신고했다.

이에 신치용 선수촌장은 임효준과 황대헌을 포함해 남자 7명, 여자 7명 등 대표 선수 14명을 전원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아내기로 마음 먹었다.

한편, 가해자 임효준은 자신의 SNS 계정을 돌연 삭제했지만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