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예보’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다. 기상청 후텁지근한 날씨. 미세먼지 ‘좋음’
‘오늘 날씨 예보’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다. 기상청 후텁지근한 날씨. 미세먼지 ‘좋음’
  • 김지현
  • 승인 2019.07.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외부제공
출처-외부제공

 

[문화뉴스 MHN 김지현기자]중부지방을 비롯 전국 각지에서 비가 내린다. 이번 주말(13일)과 휴일(14일)은 우산을 꼭 챙겨 나가는 것이 좋겠다. 날씨는 후텁지근하다. 미세먼지는 ‘좋음’이다.

기상청의 13일 ‘오늘 날씨 예보’에 따르면 종일 하늘이 흐리면서 중부지방은 30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진다. 남부지방은 중부지방보다는 덜 덥지만, 그래도 후텁지근하겠다. 서울과 대전, 강릉 29도, 광주와 부산 26도 보이겠다.

 휴일인 14일에도 구름이 많이 낀 가운데 소나기 예보가 있어서 습하고 덥겠다.


오늘 불쾌지수는 상당히 높다. 기온도 높은데 습도까지 높기 때문이다. 볕이 강한 오후 3시를 기준으로 대부분 지방의 불쾌지수가 '높음'수준이다. 
물을 충분히 마시고 더위에 약한 어린이나 노약자는 볕이 강한 낮 1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에어컨이나 실내 환기를 통해 실내 온습도를 조절하는 게 좋다.

요즘 '장마철'인지가 아리송할 정도로 장맛비가 내리지 않는다.


하지만 다음 주 중반쯤엔 장마전선이 북상해서 수요일이후부터 비가 곳에 따라 조금씩 내릴 것으로 보인다. 월요일까지는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자주 내리다 수요일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목요일에는 충청 이남 지방까지 장마전선이 북상하겠다. 중부지방까지 못 올라오는 이유는 장마전선 때문이다. 이로인해 수도권과 강원도까진 장마전선이 올라오지 못하고 다시 남하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장마전선의 위치와 강수량, 강수영역이 달라질 수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