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에 불만 표출 '충주 핫팬츠남'의 정체와 처벌 여부는?
사회에 불만 표출 '충주 핫팬츠남'의 정체와 처벌 여부는?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8.2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핫팬츠남'의 정체와 인터뷰, 처벌은 가능할까?
출처 : SBS '궁금한 이야기 Y'
출처 : 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캡쳐, '충주 핫팬츠남' 인터뷰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지난 23일 방송된 SBS 시사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근 팬티만 입은 채 거리를 활보해 논란이 된 일명 ‘충주 팬티남’ A씨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지난 7월 회색 반팔에 검정색 마스크를 쓰고 카페에 등장한 한 남성. 얼핏 보기엔 멀쩡했지만 범상치 않은 그의 하의 패션에 다른 손님들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일반 속옷보다 더 짧은 하의를 입은 남자가 엉덩이를 훤히 드러낸 채 커피를 주문하고 유유히 사라진 것이다. '충주 팬티남'이라는 이름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간 이 남성의 다음 목격담이 들려온 곳은 강원도 원주시였다. 그는 충주에 나타났던 차림 그대로 이번에는 원주의 카페에 나타나 음료를 주문하고 사라졌다.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은 '충주 팬티남'으로 불리는 그의 모습이 익숙했다. 몇 년 전 SBS의 한 프로그램에도 등장했던 일명 '핫팬츠남'과 너무도 닮은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한 달여의 추적 끝에 그가 2012년부터 비슷한 차림으로 여자들이 많은 카페를 출입해왔던 중년의 이 씨(가명)임을 확인했다. 오래전부터 하체 노출로 유명했던 그는 7년이란 세월이 지나서도 이 같은 행위를 멈추지 못하고 있었다. 제작진은 오랜 취재 끝에 그를 직접 만났다.

A씨는 이날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PD보다 학벌이 좋다고 밝히며 "세상이 원망스럽다"며 "불만을 표출할 방법이 없었다"며 이 같은 의상으로 물의를 빚은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A씨는 “팬티가 아니라 핫팬츠를 입은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경찰 조사 결과도 팬티로 추정되는 의상을 입고 등장한 A씨가 입은 하의는 팬티가 아닌 핫팬츠로 드러났다.

A씨는 “솔직히 명문대 나오고 회사 잘리고 사기당하고, 자영업 하는데 그거 매일 적자를 보고 있는 와중에 어머니는 갑자기 돌아가셨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어머니 제사만 되면 정말 심장이 찢어지는 것 같다. 제가 사회에 불만이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머니한테 성공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하늘이 있다면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또 “사회에 불만을 표출할 방법이 그것뿐이었다”라고 하소연했다. 

‘충주 티팬티남’으로 불린 A씨는 24일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그러나 “하의가 핫팬츠로 확인됐다”며 “처벌이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

사회에 불만 표출 '충주 핫팬츠남'의 정체와 처벌 여부는?

'충주 핫팬츠남'의 정체와 인터뷰, 처벌은 가능할까?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