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정적이라는 평가, '효린 꽃게' 도대체 수위가 어떻길래? 유래 화제
  • 김민정
  • 승인 2019.08.29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적이라는 평가, '효린 꽃게' 도대체 수위가 어떻길래? 유래 화제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효린 꽃게가 다시금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과거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에서 '꼭 그렇게 해야만 속이 후련했냐!' 특집으로 최근 실검을 뜨겁게 달군 효린, 마마무 화사, 에프엑스 루나, 오정연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방송후 '효린 꽃게'에 관심이 폭발하며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그녀의 열정의 흑역사 시리즈까지 큰 관심을 모으며 응원이 쇄도하고 있다. 화사, 루나, 오정연까지 솔직하고 유쾌하고 화끈한 토크가 이어졌고 주체할 수 없는 이들의 매력에 시청자들은 퐁당 빠졌다.

이날 효린은 과거 방송에서 나왔던 굴욕 사진에 적절하게 대응을 했으나 일명 꽃게라고 표현된 사진에는 격한 반응을 보이면서 공개를 적극적으로 막았다.

이날 논란이 된 '효린 꽃게'사건은 지난 2013년 발매된 음반에 수록된 '너밖에 몰라'의 안무로 효린이 백댄서들과 함께 다리를 양쪽으로 벌려 마치 꽃게가 걸어가는 모양을 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또 이 춤에서 여성 백댄서들이 효린의 몸을 더듬는 일명 '더듬이 퍼포먼스'는 선정적이라는 의견과 함께 뮤직비디오 공개와 동시에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 춤은 한때 건강미의 상징으로 소개되면서 헬스 커뮤니티 등에서 자주 활용이 되기도 했었다.



 
MHN 포토
김민정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