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영화] 9월 13일 추석특선영화 편성 및 소개 - 암수살인, 너의결혼식, 내안의그놈, 협상, 공작, 말모이
[MHN영화] 9월 13일 추석특선영화 편성 및 소개 - 암수살인, 너의결혼식, 내안의그놈, 협상, 공작, 말모이
  • 이솔 기자
  • 승인 2019.09.1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수살인(JTBC) 너의결혼식(SBS), 내안의그놈(SBS) 협상(TVN) 공작(KBS) 말모이(MBC)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추석 당일인 13일은 암수살인(JTBC) 너의결혼식(SBS), 내안의그놈(SBS), 협상(TVN), 공작(KBS), 말모이(MBC)등의 영화가 방영된다

출처 : 쇼박스

암수살인 (JTBC) 밤 8시 40분 스릴러/범죄

“일곱, 총 일곱 명 입니다. 제가 죽인 사람들예.”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는 형사 김형민(김윤석)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한다. 형사의 직감으로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 태오가 적어준 7개의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이거 못 믿으면 수사 못한다. 일단 무조건 믿고, 끝까지 의심하자.” 태오의 추가 살인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암수사건. 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걸 알게 되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는다. 그러나 다가오는 공소시효와 부족한 증거로 인해 수사는 난항을 겪게 되는데… 아이들과 보기는 다소 충격적인 장면이 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한다.

출처 : 메가박스(주)플러스엠

너의결혼식(SBS) 낮 12시 20분, 멜로드라마/로맨스

고3 여름, 전학생 ‘승희’(박보영)를 보고 첫눈에 반한 ‘우연’(김영광). 승희를 졸졸 쫓아다닌 끝에 마침내 공식커플로 거듭나려던 그때! 잘 지내라는 전화 한 통만 남긴 채 승희는 사라져버리고, 우연의 첫사랑은 그렇게 막을 내리는 듯했다. 1년 뒤, 승희의 흔적을 쫓아 끈질긴 노력으로 같은 대학에 합격한 우연. 그런데 그의 앞을 가로막은 건… 다름 아닌 그녀의 남.자.친.구! 예술로 빗나가는 타이밍 속 다사다난한 그들의 첫사랑 연대기는 계속된다! 이 작품을 보며 어린시절 한 번 쯤 있었을 첫사랑에 대한 생각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출처 :
출처 : TCO(주)더콘텐츠온, 메리크리스마스

내안의그놈(SBS) 밤 10시 20분

엘리트 아재 판수(박성웅)를 우연히 옥상에서 떨어진 고등학생 동현(진영)이 덮치면서 제대로 바뀐다. 게다가 판수는 동현의 몸으로 첫사랑 미선(라미란)과 존재도 몰랐던 딸 현정(이수민)을 만나게 되는데… 대유잼의 향연, 넌 이미 웃고 있다!

 

출처 : CJ엔터테인먼트
출처 : CJ엔터테인먼트

협상 (TVN) 밤 11시

주요기사


어떠한 상황에서도 냉철함을 잃지 않던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은 긴급 투입된 현장에서 인질과 인질범 모두 사망하는 사건을 겪고 충격에 휩싸인다. 그로부터 10일 후, 경찰청 블랙리스트에 오른 국제 범죄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가 태국에서 한국 경찰과 기자를 납치하고 그녀를 협상 대상으로 지목한다. 이유도 목적도 조건도 없이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이는 ‘민태구’와 그를 멈추기 위해 한치도 물러설 수 없는 협상가 ‘하채윤’ 남은 시간 12시간, 목숨을 건 일생일대의 협상이 시작된다!

 

출처 : CJ E&M
출처 : CJ E&M

공작 (KBS) 저녁 7시 50분

1993년, 북한 핵 개발을 둘러싸고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된다.정보사 소령 출신으로 안기부에 스카우트된 박석영(황정민)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캐기 위해 북의 고위층 내부로 잠입하라는 지령을 받는다. 안기부 해외실장 최학성(조진웅)과 대통령 외에는 가족조차도 그의 실체를 모르는 가운데 대북사업가로 위장해 베이징 주재 북 고위간부 리명운(이성민)에게 접근한 흑금성.그는 수 년에 걸친 공작 끝에, 리명운과 두터운 신의를 쌓고 그를 통해서, 북한 권력층의 신뢰를 얻는데 성공한다.그러나, 1997년. 남의 대선 직전에 흑금성은 남과 북의 수뇌부 사이 은밀한 거래를 감지한다.조국을 위해 굳은 신념으로 모든 것을 걸고 공작을 수행했던 그는 걷잡을 수 없는 갈등에 휩싸이는데…

 

출처 : 롯데엔터테인먼트
출처 : 롯데엔터테인먼트

말모이 (MBC) 저녁 8시 20분

1940년대 우리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경성. 극장에서 해고된 후 아들 학비 때문에 가방을 훔치다 실패한 판수. 하필 면접 보러 간 조선어학회 대표가 가방 주인 정환이다. 사전 만드는데 전과자에다 까막눈이라니! 그러나 판수를 반기는 회원들에 밀려 정환은 읽고 쓰기를 떼는 조건으로 그를 받아들인다. 돈도 아닌 말을 대체 왜 모으나 싶었던 판수는 난생처음 글을 읽으며 우리말의 소중함에 눈뜨고, 정환 또한 전국의 말을 모으는 ‘말모이’에 힘을 보태는 판수를 통해 ‘우리’의 소중함에 눈뜬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바짝 조여오는 일제의감시를 피해 ‘말모이’를 끝내야 하는데… 우리말이 금지된 시대, 말과 마음이 모여 사전이 되다.

 

민족의 명절인 추석 당일, 모두 웃음과 행복이 넘치는 안방극장이 되길 바란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