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인 바이슈에 감독 영화 '열여섯의 봄' 오는 11월 개봉
괴물 신인 바이슈에 감독 영화 '열여섯의 봄' 오는 11월 개봉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0.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에는 평범한 학생이지만, 밤에는 아이폰 밀루에 가담하는 '류즈페이'의 이야기 영화 '열여섯의 봄'
출처 (주)디스테이션, 영화 '열여섯의 봄' 오는 11월 개봉
출처 (주)디스테이션, 영화 '열여섯의 봄' 오는 11월 개봉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넷팩상 명예언급,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14플러스 노미네이트, 제 43회 홍콩국제영화제 영시네마 경쟁 노미네이트 등 다양한 영회제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해외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바이슈에 감독 영화가 오는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 '열여섯의 봄'은 바이슈에 감독의 데뷔작으로 낮에는 평범한 학생이지만, 밤에는 아이폰 밀수에 가담하는 '류즈페이'의 이야기를 담았다.

주인공 '류즈페이'역을 맡은 배우 황야오는 캐릭터에 완벽히 동화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제43회 홍콩국제영화제, 제2회 핑야오국제영화제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괴물 신인으로 등극했다.

해외 언론의 기대를 한 껏 받고 있는 감독과 배우가 만나 발휘하는 시너지에 관객의 기대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이상과 현실의 경계, 그리고 방황하는 청춘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해석하고 그려낸 영화 '열여섯의 봄'은 오는 11월에 개봉을 앞두고 있다.

----------------------------

낮에는 평범한 학생이지만, 밤에는 아이폰 밀수에 가담하는 '류즈페이'의 이야기 영화 '열여섯의 봄'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