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가장 위대한 테너’ 파바로티 일대기 그린 음악 영화 ‘파바로티’ OST 발매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2.0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 C의 제왕’으로 불렸던 오페라 전성기부터 ‘쓰리테너’ 그리고 ‘파바로티와 친구들’ 콘서트까지!
론 하워드 감독 음악 영화, 2020년 1월 1일 개봉 예정
출처=유니버설뮤짓
출처=유니버설뮤짓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역사상 가장 유명한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일생을 조명한 음악 영화 ‘파바로티’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이 공개된다.

유니버설뮤직이 내년 1월 개봉을 앞둔 론 하워드 감독의 영화 ‘파바로티’의 OST를 오늘(6일) 국내 발매한다고 밝혔다.

영화 ‘파바로티’ OST엔 전설로 남은 테너 파바로티의 음악적 삶이 응축되어 담겨있다. 테너가 낼 수 있는 가장 높은 음역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하이 C의 제왕’으로 불린 파바로티가 오페라를 섭렵했던 전성기부터 ‘파바로티와 친구들’ 콘서트를 통해 나눔의 기쁨을 만끽했던 그의 말년까지 이번 앨범에 모두 담았다.

파바로티의 대표곡 ‘네순 도르마(공주는 잠 못 이루고)’는 물론 그에게 ‘하이 C의 제왕’이라는 수식어를 안겨준 ‘연대의 아가씨’ 중 ‘내 앞길에 펼쳐질 행복한 미래여’, ‘사랑의 묘약’ 중 ‘남몰래 흘리는 눈물’, ‘토스카’ 중 ‘별은 빛나건만’ 등 그를 대표하는 오페라 곡들이 담겨있다.

또 이탈리아 출신 테너답게 ‘밤의 목소리’, ‘조용히 부른 노래’ 등 칸초네도 만나볼 수 있으며 플라시도 도밍고와 호세 카레라스의 역사적인 쓰리테너 공연에서 부른 ‘오 솔레 미오’도 수록됐다.

특히 이번 앨범은 영화의 여운을 이어갈 수 있는 풍성한 트랙 구성으로 눈길을 끈다.

영국 하이드파크에서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에게 바치는 ‘일찍이 본 적 없는 미인’, 밴드 U2의 보노와 함께 보스니아 아이들을 위해 만들고 ‘파바로티와 친구들’ 콘서트에서 선보인 ‘미스 사라예보’ 등이 바로 그것. 또 보너스 트랙으로 안드레아 보첼리와 라이브로 선보이고 앨범으론 발매한 적 없었던 ‘미제레레’를 비롯해 ‘아베 마리아, 돌체 마리아’ 등 듀엣곡도 감상할 수 있다.

관계자는 “이번 영화 ‘파바로티’ OST는 파바로티의 유쾌하고 소탈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트랙들로 구성되어 극장을 찾은 관객들이 영화의 여운을 느끼기에 충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화 ‘파바로티’는 오는 2020년 첫 번째 음악 영화로 1월 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올해 6월 해외에서 먼저 개봉해 로튼토마토 팝콘지수 98%를 기록, 2019년 크리틱스 초이스 3개 부분 노미네이트 등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
‘하이 C의 제왕’으로 불렸던 오페라 전성기부터 ‘쓰리테너’ 그리고 ‘파바로티와 친구들’ 콘서트까지!
론 하워드 감독 음악 영화, 2020년 1월 1일 개봉 예정

주요기사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