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진정한 기록물, '2019 온빛사진상 수상작 사진전' 개최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12.3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월 14일(화)부터 1월 26일(일)까지 류가헌 갤러리에서 '2019 온빛사진상 수상작 사진전' 개최
출처:
출처: 류가헌갤러리, '2019 온빛사진상 수상작 사진전' 중 신병문 '갯벌'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12월 30일 류가헌 갤러리가 '2019 온빛사진상 수상작 사진전' 개최 소식을 전했다.

지난 11월 23일 개최된 '2019년 온빛상'은 치열한 경쟁끝에 김동우, 박준수, 신병문, 정성태, 조진섭 작가에게 돌아갔다. 그 중 최우수상은 신병문의 '갯벌', 후지필름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에서 후원하는 뉴플랫폼상은 김동우의 '뭉우리돌을 찾아서'가 선정됐다.

신병문의 '갯벌'은 "하늘에서 본 우리 땅의 새로운 발견"을 주제로 우리 국토의 여러 면면을 상공에서 기록해 온 작가가 수년간 찍은 갯벌의 모습이다. 이 땅의 아름다움과 지리적 특성,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남다른 시각으로 보여주고 싶은 소명과 사명감을 가지고 작업했다고 한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갯벌의 모습은 우리가 육지에 서서 육안으로 바라보는 풍경과는 사뭇 다르다. 신병문이 보여주는 다른 고도, 다른 관점으로 인해 관객들은 갯벌에 대한 확장된 시각을 얻게된다.
 
김동우의 '뭉우리돌을 찾아서'는 사진가 혼자서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독립운동의 흔적들을 발로 쫒고 사진과 글로 기록한 것이다. 2017년 4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우즈베키스탄, 네덜란드, 미국, 멕시코 등 9개국의 독립운동가 후손들을 만나고 유적들을 좇아서 오늘 우리의 망각을 일깨우고 미래의 유산으로 남겼다. 

박준수의 '세월 : 외면의 풍경'은 2014년 4월 16일 오전, 진도 앞바다에 침몰한 세월호 이후 한국 사회의 여러 풍경들을 담아 한국 사회가 눈 돌리고 알려 하지 않았던 세월호 이후의 풍경들을 마주한다. 

인류의 어두운 역사 속에서 사진의 모티브를 찾는 정성태는 1986년 4월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당시 강제이주 했다가 금지된 땅으로 다시 되돌아와서 살아가고 있는 '체르노빌 사모셜르(자발적 정착민)'들의 모습을 기록했다. 언뜻 아름답고 안온해 보이기까지 한 일상의 풍경 속에 20세기 인류 최악의 재앙이 겹쳐져있다. 

조진섭은 1990년대 발칸전쟁으로 만들어진 프랑스 칼레(Calais) 난민촌을 중심으로 유라시아 대륙 곳곳에 흩어진 난민들을 사진에 담았다. 자연광이든 가로등이나 휴대폰과 같은 인공광이든 촬영 장소의 빛들을 자유자재로 운용한 조진섭의 사진들은 "왜 인간은 다름이 아닌 틀림을 이야기하며, 왜 인간은 다른 인간을 죽이는가?" 하는 작가의 물음을 선연한 색채로 드러낸다.

'2019 온빛사진상 수상작 사진전'은 오는 1월 14일(화)부터 1월 26일(일)까지 류가헌 갤러리 1관, 2관에서 진행된다.

-----

이 시대의 진정한 기록물, '2019 온빛사진상 수상작 사진전' 개최

오는 1월 14일(화)부터 1월 26일(일)까지 류가헌 갤러리에서 '2019 온빛사진상 수상작 사진전' 개최






 
MHN 포토
오윤지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