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24시간 긴급대응 ‘디포렌식코리아’ 피씽•동영상 유포협박 전담팀 보유
  • 박정래 기자
  • 승인 2020.07.3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캠피싱은 인터넷 협박, 핸드폰 해킹, 영상물 등을 활용해 피해자에게 동영상 유포 협박을 가하고 금전을 요구하는 범죄로 2010년대 이후로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범죄다.

현재 몸캠피싱을 일삼는 조직들은 체계를 개편하기 시작해 중국의 조직들과 국내의 조직들이 결탁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데, 중국에서 활동 중인 조직들은 유인책을 모집해 국내로 보내고 있고 국내의 조직들은 협박으로 갈취한 돈을 현금화 및 송금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중국조직에서 활동 중인 총책들은 국내 수사기관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대포폰’이나 중국 채팅어플인 ‘위쳇’ 등 치밀함을 보여 근절이 어려운 상황이다.

몸캠피싱의 발생건수가 매년 늘어나기 시작하자 안랩은 `2020년 상반기 주요 보안위협 Top 5`에서 몸캠피싱을 주요 보안 위협으로 지정해 주의를 당부하였으며, 방송통신위원회는 아동·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사이버안심존 앱에 몸캠피싱 방지 기능을 추가하는 등 다양한 시도들이 이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생건수는 여전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1세대 보안 전문회사 ‘디포렌식코리아’가 뛰어난 기술력을 활용해 피해자들을 돕고 있다.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데, 철저한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가로 구성된 몸캠피씽 전담팀을 보유하고 있다. 또, 미국 전문 보안 업체들의 전문가들을 지속적으로 초빙하는 등 기술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영상 유포 협박을 받고 있는 피해자에게 24시간 무료 상담을 제공하고 있음은 물론이고 연중무휴로 피해 접수 즉시 사건들을 처리하고 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대응을 실시하기 때문에 유출된 영상들의 경로추적을 통한 삭제를 비롯 원본 영상까지 모두 삭제가 가능하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악성코드를 이용한 몸캠피씽은 매년마다 늘어나고 있는 형국으로 보안의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만약 피해를 입었다면 경찰에 신고한 뒤 보안업체를 찾아 대응을 준비해야 피해의 규모를 줄일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