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민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캐스팅... 첫 연기 도전
  • 이지숙
  • 승인 2020.09.2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아이들 민니, 넷플릭스 새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로 연기 데뷔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그룹 (여자)아이들 민니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넷플릭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서울의 한 대학 국제 기숙사에 살고 있는 다국적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그리고 청춘을 담은 작품이다.

특히 '남자 셋 여자 셋'부터 '논스톱' 시리즈까지 대한민국 최고의 인기 시트콤을 제작해온 프로듀서 권익준 PD를 비롯해 한국 시트콤의 역사를 만들어온 실력 있는 제작진들이 총출동해 제작하는 작품으로 벌써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민니는 극 중 한류 드라마에 대한 환상을 가진 태국 소녀 '민니'로 분한다. 몽환적인 음색과 매력적인 비주얼로 사랑받고 있는 민니는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를 통해 연기 신고식을 치르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민니는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가 정말 좋아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를 통해서 첫 연기에 도전하게 되어 정말 영광이고 기대가 많이 됩니다. 언젠가 연기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이렇게 빨리 이뤄질지 상상도 못했습니다. 감독님과 제작진분들께서 저를 믿어주시고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지만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민니가 출연하는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