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804건)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전통예술을 전공한 두 예술가이자 절친한 우정을 나누고 있는 안무가 백진주와 작곡가 김현섭이 9일 오후 3시, 7시(2회) 연희예술극장에서 'HUMAN FORM'을 통해 호흡을 맞춘다.공연에는 젊은 예술가들이 함께 참여하여 전통예술의 해체와 재해석을 통해 공연을 이야기 할 예정이다.'HUMAN FORM'은 이전과 다른 감각을 지니게 된 자아가 세상을 마주하기까지의 여행을 표현한 공연으로, 개인을 둘러싼 고정관념에 질문하고 저항하며 문명 반 합리주의를 말한다.이는 실용적이고 발전론적인 이 시대 논리에 구속된 의식을 해방시키고자 하는 게 작품의 목적이다.한국무용은 한국인의 삶과 문화양식을 춤 언어로 풀어내고자 한 결합체이며 '백진주'는 한국무용 창작 및 움직임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 백진주는 2014년 8월 'Tathata', 2016년 전통춤과 음악을 재구성한 개인 공연, 2018 평창올림픽 한국무용 공연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으며 그 경험들을 표현하는 공연이 'HUMAN FORM'이다.공연은 '보는 것&#

문화공감 | 이준호 기자 | 2018-12-07 17:24

스포츠
여행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