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승기, 금강고 빼고 오연서에게 고백 "지금도 예뻐. 사랑하니까"
  • 박효진
  • 승인 2018.03.04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화유기'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박효진 기자] '화유기' 이승기가 오연서를 기억했다.

4일 방송된 tvN '화유기'에서는 손오공(이승기 분)이 진선미(오연서 분)을 기억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오공은 흑룡과의 싸움으로 기억을 잃었다. 이에 진선미가 손오공의 금강고를 빼주기 위해 하루의 시간으로 세상에 내려왔고 손오공과 시간을 보냈다.

손오공은 진선미에게 "마지막 말도 기억났어"라며 "나도 너랑 똑같은 마음으로 숨긴 게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손으로 직접 금강고를 뺐고 진선미에게 "묻고 싶은 게 있으면 지금 물어. 아무것도 남기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그래도 물어봐. 제발 물어보라고"라고 덧붙였다.

진선미는 "내가 지금도 예뻐"라고 물었고, 손오공은 "예뻐. 사랑하니까"라고 답했다.

press@mhnew.com





 
 



 
MHN 포토
박효진 | press@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