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2' 출연자 정재호, 직업 '더블바인딩' 협상가? "출근 한 시간 넘게 걸려"
'하트시그널 시즌2' 출연자 정재호, 직업 '더블바인딩' 협상가? "출근 한 시간 넘게 걸려"
  • 이충희
  • 승인 2018.03.1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하트시그널 시즌2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 출연자 정재호의 직업을 알아 볼 수 있는 장면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는 네이버TV를 통해 "'더블바인딩' 설득과 협상에 능한 정재호, 그의 직업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도균이 "일찍 나가시는 편이에요?"라고 묻자 정재호는 "저요? 사실 뭐 직장이 좀 멀리 있어서 여기서 좀 멀어서 좀 일찍 나가야 될 것 같긴 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규빈이 등장하자 침대를 정하기 위한 토론이 펼쳐졌다. 이에 정재호는 "좀 일찍 일어나셔야 되거나 아홉시, 아홉시 반 직장이 좀 멀리 있어서 약 한 시간 넘게 걸릴 것 같아요"라고 말하면서 먼저 침대를 선택했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양재웅은 "협상과 설득에 능한 것 같아요. 이런 걸 '더블바인딩'이라고 하는데 그 사람에게 선택을 하게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내가 깔아놓은 판에서 움직이게 하는 거거든요"라고 설명했다.

김이나 또한 "말이랑 뭔가 관련 있을 것 같은데요"라고 공감했다.

반면, 여자 출연자인 오영주, 송다은, 임현주는 20초 만에 침대 위치를 결정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1회에서는 정재호, 이규빈, 김도균, 오영주, 송다은, 임현주 총 6명이 처음 공개됐다.

chunghee3@mhnew.com


 
이충희 | chunghee3@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