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벤투스의 시즌 첫 배개 안기며 짜릿한 '역전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벤투스의 시즌 첫 배개 안기며 짜릿한 '역전승'
  • 이상인 기자
  • 승인 2018.11.0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4차전 맨유vs유벤투스... 맨유 2-1 극적인 역전승
ⓒ맨체스터유나이티드 공식 홈페이지

[문화뉴스 MHN 이상인 인턴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후반 5분간 2골을 몰아치며 유벤투스에게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맨유는 8일 오전 5시(한국 시각)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에서 유벤투스에 2-1 극적인 역전승을 기록했다. 호날두의 선제골로 앞서갔던 유벤투스는 이번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맨유는 2승 1무 1패(승점 7점)를 기록하며 조 2위 자리를 탈환했다. 유벤투스는 첫 패배를 당했음에도 3승 1패(승점 9점)로 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맨유는 4-3-3 포메이션을 사용했다. 산체스 - 마시알 - 린가드 - 포그바 - 마티치 - 에레라 - 루크 쇼 - 린델로프 - 스몰링 - 애슐리 영 - 데헤아가 출격했다.

유벤투스 역시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호날두 - 디발라 - 콰드라도 - 벤탄쿠르 - 퍄니치 - 케디라 - 산드루 - 키엘리니 - 보누치 - 데 실리오 - 슈제츠니가 선발로 나왔다.

경기 시작부터 유벤투스가 강한 공세를 펼쳤다. 끊임 없는 공격적인 모습으로 후반 20분 보누치가 후방에서 길게 연결한 공을 호날두가 다이렉트 슈팅으로 마무리 해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후반 41분 마타의 환상적인 프리킥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은 맨유는, 4분 뒤 기세를 몰아 애슐리 영의 프리킥이 산드루의 몸에 맞는 자책골이 되면서 극적인 역전의 드라마를 썼다.

맨유는 지난 3일 본머스와의 리그 경기에서도 역전승을 거두며 2경기 연속 극적인 드라마를 써내고 있다.

 
이상인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