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춤의 현대적 해석...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
  • 주재현 기자
  • 승인 2019.02.2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 공연 예정

프랑스 안무가 조세 몽탈보가 참여해 화제...프랑스 공연 성황리에 종료 후 국내 공연
ⓒ 국립무용단
ⓒ 국립극장

[문화뉴스 MHN 주재현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의 국립무용단(예술감독 김상덕)이 전통 안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시간의 나이'로 찾아온다. 프랑스 대표 안무가 조세 몽탈보가 참여해 화제가 됐던 '시간의 나이'는 오는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시간의 나이'는 전통을 재해석해 우리 무용의 미래를 제시해온 국립무용단과 프랑스 사요국립극장이 공동 제작한 작품이다. 플라맹고, 힙합, 발레 등 다양한 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명성을 쌓아온 조세 몽탈보가 안무를 맡아 제작 단계부터 화제가 됐다. 지난 2016년 3월 국내 초연 당시 "한국 전통 춤의 매력을 보존하면서 동시에 이방인의 시선에서 신선한 해체와 조립을 거쳤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시간의 나이'는 국내 초연 이후 세계 곳곳을 돌며 명성을 쌓았다. 프랑스 파리 사요 국립극장과 크레테유 예술의 집에 연이어 공식 초청되며 국립무용단의 대표 현대 무용 작품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사요국립극장 7회 공연이 연일 매진되는 등 가장 눈 높다는 파리 관객마저 사로잡으며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 국립극장
ⓒ 국립극장

전통과 현대를 조화롭게 섞어 내기로 유명한 조세 몽탈보는 1장 '기억'에서 영상과 무대를 중첩해 전통 무용에 현대성을 입혀냈다. '한량무', '부채춤', '살풀이' 등 전통 복식을 입고 춤추는 영상이 나오는 동안 무대 위 무용수들은 현대 일상복을 입고 영상 속 춤을 재해석한 동작을 보인다. 전통과 창작이 한 곳에서 어울어지며 경계를 넘나드는 것이다. 

 2장 '세계여행의 추억'에서는 '하늘에서 본 지구'로 유명한 사진작가 얀 아르튀스 베르트랑의 장편 다큐멘터리 '휴먼'의 미공개 영상과 함께 인류에 대한 사색을 표현한다. 다양한 인종, 언어, 문화, 세대의 사람들이 들여주는 이야기가 하늘에서 바라본 지구의 모습과 함께 어울어진다. 

 마지막 3장 '포옹'에서 '볼레로'를 한국 무용을 통해 독창적으로 해석해 표현했다. 원시적 제의에 담긴 원초적 욕망을 한국 무용과 전통 악기를 통해 표현했다. 특히 무용계의 뜨거운 관심과 호평을 받은 장이다.

유럽에서 성황리에 공연을 마치고 끊없이 러브콜을 받고있는 '시간의 나이'는 국립극장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MHN 포토
주재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