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2019~2020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사업 운영기관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2019~2020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사업 운영기관 선정
  • 길민종 기자
  • 승인 2019.03.1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문화재단 등 총 7곳… 우수인력에게 시범사업 지원도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뉴스 MHN 길민종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4일 ‘2019~2020년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운영할 전국의 문화기관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선정기관은 총 7곳으로, 강원문화재단(강릉문화재단, 영월문화재단), 경남문화예술진흥원(김해문화재단), 부천문화재단(안양문화예술재단, 의정부예술의전당), 세종시문화재단, 울산문화재단,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전주문화재단, 익산문화재단, 완주문화재단),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선정되었다.
 
문체부에서 추진하는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사업’은 지역에서 활동할 지역문화 인력을 발굴하고, 발굴된 인력이 지역 문화현장에서의 실무경험을 통해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사업을 주관하며, 올해 선정된 7개 기관들이 각 지역에서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전반을 총괄할 예정이다.
 
각 양성기관은 지역별로 특화된 세부교육계획을 바탕으로 지역 현장에서 활동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선발해 이론교육, 현장실습, 멘토링, 워크숍 등 지역 맞춤형 인재양성 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우수 교육생을 대상으로 국제교류과정, 최종결과발표회 등 심화과정을 운영해 더욱 전문적인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오는 12월 최종결과발표회에서 선정된 우수기획서 작성자에게는 문체부 장관상이 수여되며, 시범 사업(파일럿 프로젝트) 실행비 또한 지원된다.
 
또한, 수료생들이 지역 문화현장에서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원에서 수행하는 지역문화전문인력 배치 및 활용 사업, 문화이모작 사업 등과의 연계도 지원한다.
 
문체부 정책 관계자는 “지역별 문화인력을 양성해 지역문화 기반시설(인프라)을 확보하고, 지역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길민종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