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 캐나다 유명 문학상 최종후보에 올라
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 캐나다 유명 문학상 최종후보에 올라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4.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후보에서부터 화제... 국제 부문 4권의 책 중 하나에 올라
출처 : 문학실험실
출처 : 문학실험실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문학과지성사는 2016년 발간된 김혜순 시인의 '죽음의 자서전'(문학실험실)이 캐나다의 권위 있는 문학상 '더 그리핀 포이트리 프라이즈 2019'(The Griffin Poetry Prize 2019) 최종후보에 올랐다고 10일 밝혔다.
이 상은 시집에 주어지는 문학상으로, 최종후보에 오르는 순간부터 화제가 될 정도로 시집 분야에서 권위있는 상으로 손꼽힌다. 
올해 국제 부문에서는 이 외에도 3권의 책이 선정되었으며, 캐나다 부문에서는 이브 조셉의 '말다툼'(Quarrels) 외 2권이 선정됐다.
최종 수상자는 6월 6일 발표된다.
김혜순 시인은 1979년 계간 '문학과지성' 가을호에 '담배를 피우는 시' 외 4편을 발표하면서 시인으로 등단했다.
이후 '김수영문학상', '현대시작품상', '소월시문학상', '대산문학상' 등 여러 상을 받았으며, 시집 '죽음의 자서전'과 '또 다른 별에서', '피어라 돼지', '달력 공장 공장장님 보세요' 등을 출간했다. 
현재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