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발레단이 함께하는 색다른 매력... '발레 갈라 더 마스터피스' 오는 5월 열려
5개 발레단이 함께하는 색다른 매력... '발레 갈라 더 마스터피스' 오는 5월 열려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4.11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발레단이 함께하는 협동무대... 각 예술감독이 해술자로 직접 참여
출처 : 발레STP협동조합
출처 : 발레STP협동조합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국내 유명 민간발레단 5곳이 각기 다른 매력을 한 자리에서 발산하는 무대가 마련했다.

마포문화재단(대표 이창기)과 발레STP협동조합(이사장 김인희)은 오는 5월 23~24일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발레 갈라 더 마스터피스'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중 흑조 2인무, 서울발레시어터의 '현존(Being)', 이원국발레단의 '차이콥스키 2인무', 서발레단의 '판도라', 와이즈발레단의 '베니스카니발' 등 발레 공연의 주요한 장면들이 한 무대에 오른다.

또한 관객의 이해를 더하기 위해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장 등 각 단체 예술감독이 해설자로 참여했다.

'발라 갈라 더 마스터피스' 공연은 오는 7월 11일에도 한 차례 더 열릴 예정이다.

2014년 시작한 '발레STP협동조합'에는 민간발레단 '맏이' 격인 유니버설발레단을 필두로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서발레단, 와이즈발레단, 김옥련발레단 6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민간발레단의 열악한 재정 상황을 극복하고 발레계의 다양성을 지킨다는 목표 아래 다양한 협력 활동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